IT조선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대란 해소…GGK가 공급

게임·라이프 이광영 기자
입력 2018.09.12 14:25
아시아나항공은 7월부터 기내식을 공급한 샤프도앤코와 임시 계약을 종료하고 12일부터 게이트고메코리아(GGK)로부터 기내식을 공급받아 대란 문제를 해소했다고 12일 밝혔다.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위치한 게이트고메코리아 기내식 제조시설은 2만5550㎡ 규모의 2층(지하1층, 지상2층) 시설이며, 하루 최대 6만식 생산이 가능하다. GGK는 아시아나항공의 3만2000~3만5000식의 기내식 생산을 담당한다.

GGK로부터 공급 받은 기내식을 처음 서비스한 항공편은 오전 7시 30분 인천공항에서 호치민으로 출발한 OZ731편이다. 12일 하루 동안 총 81편(인천/김포발 기준)의 항공기에 3만식의 기내식이 공급된다.

아시아나항공 A350 항공기. / 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항공 한 관계자는 "GGK로 공급사 이전을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품질을 더 높이겠다"며 "빠른 시간 내 고객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게임·라이프 뉴스

[유통 SWOT] 신세계 제주소주 '푸른밤' 800만병 팔렸지만…강자 '참이슬·처음처럼'과의 경쟁은 글쎄
소니, 레트로 게임 시장 노크…'플레이스테이션 클래식' 12월 판매
네이버웹툰, 네이버북스 '시리즈'로 재단장…사용자 맞춤형 기능 강화
쿠팡, 태국 국제무역진흥국과 손잡고 '태국 상품 로켓배송'
아프리카TV, KT와 '5G 기반 개인방송 공동 사업'

오늘의 IT조선

수소차 경쟁, 승용에서 상용으로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 정무위 통과
김여정 부부장이 손에서 놓지 않은 스마트폰은 어디 제품?
포스코 고유기술 '파이넥스', 北 철강 재건 불지펴
[알림] 대량 포토 서비스 '컨벤션TV'를 론칭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