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조선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대란 해소…GGK가 공급

게임·라이프 이광영 기자
입력 2018.09.12 14:25
아시아나항공은 7월부터 기내식을 공급한 샤프도앤코와 임시 계약을 종료하고 12일부터 게이트고메코리아(GGK)로부터 기내식을 공급받아 대란 문제를 해소했다고 12일 밝혔다.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위치한 게이트고메코리아 기내식 제조시설은 2만5550㎡ 규모의 2층(지하1층, 지상2층) 시설이며, 하루 최대 6만식 생산이 가능하다. GGK는 아시아나항공의 3만2000~3만5000식의 기내식 생산을 담당한다.

GGK로부터 공급 받은 기내식을 처음 서비스한 항공편은 오전 7시 30분 인천공항에서 호치민으로 출발한 OZ731편이다. 12일 하루 동안 총 81편(인천/김포발 기준)의 항공기에 3만식의 기내식이 공급된다.

아시아나항공 A350 항공기. / 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항공 한 관계자는 "GGK로 공급사 이전을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품질을 더 높이겠다"며 "빠른 시간 내 고객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게임·라이프 뉴스

라이엇 게임즈, LoL 가상 아이돌 'K/DA' 인기…빌보드 월드 디지털송 차트 1위
[지스타 2018] 위메이드, 게임쇼에서 새로운 CI 공개
[지스타 2018] 넷마블, 참여형 부스 구성…"풍성한 이벤트 즐기세요"
스마일게이트 '로스트아크' 인기 순항…동접수 35만명 돌파
엔씨소프트 대표작 '리니지'…리마스터로 대변화 예고

오늘의 IT조선

코웨이 다시 품은 웅진그룹, 감당할 수 있겠니?
카카오, 10번째 분사 앞두고 '술렁'… 제2노조 말까지 나와
'아이코스' 성장 급브레이크… 기존 담배로 회귀하는 이유는
삼성, AI 연산속도 7배 높인 모바일 AP '엑시노스 9820' 연내 양산
30년 넘은 '할아버지 자동차' 전국 7만7000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