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먹은 7월 초고속시장

홍진욱
입력 2007.08.22 09:13


7월 KT 초고속 가입자 순증이 9개월만에 처음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여름철이라는 계절적 요인과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정통망법)’
시행에 따른 영업 위축으로 분석된다.

21일 통신사업자연합회 자료에 따르면
KT·하나로텔레콤·LG파워콤 3사의 7월 가입자 순증은 3만명대로 뚝
떨어졌다. LG파워콤은 3만2000명으로 전달과 비슷했지만 KT가 9700여명 감소하면서
부진했다. KT는 올해 첫 마이너스 순증이며 지난해 11월 800여명의 감소 이후 처음이다.
1분기 FTTH 마케팅 등에 힘입어 월 최대 4만명 가까이 순증을 기록했으나 7월 들어
정통망법 개시와 계절적 요인이 겹치면서 부진을 면치 못했다.

하나로텔레콤은
정통망법에 따른 텔레마케팅 위축 등의 감소요인에도 불구하고 온세통신 가입자 이관처리가
7월로 잡히는 바람에 수치상으로는 선전했다.

8월에는 더욱 어려운 상황이
전개될 것으로 예측했다. 비교적 선전한 LG파워콤은 LG데이콤이 출시한 인터넷전화
결합상품이 일부 효과를 가져왔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순증 규모가
3만명대로 뚝 떨어지면서 올해 목표로 내세운 200만이 점점 달성하기 어려운 수치가
됐다.


 


조인혜기자@전자신문, ihcho@etnews.co.kr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