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부가서비스' 가입시킨 이통사에 과징금 부과

이진 기자
입력 2008.01.29 09:28


통신위원회는 28일 제 148차 위원회를 개최하여
SK텔레콤 등 3개사의 요금제 및 부가서비스 부당가입 관련 전기통신사업법 위반행위,
SK네트웍스 등 2개사의 공공정보통신서비스 관련 전기통신사업법 위반행위를 시정하고
과징금을 부과하였다.


통신위원회는 SK텔레콤, KT프리텔, LG텔레콤 등 이동통신
3개사가 이용자가 신청하지 않은 부가서비스 등을 이용자의 동의 없이 가입시키거나,
특정 요금제 또는 부가서비스를 일정기간 의무 사용하는 조건으로 가입시키는 등
이용약관과 다르게 계약을 체결한 행위에 대하여 즉시 중지를 명하고 각각 9억5천만,
2억5천만원, 1억5천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였다.


아울러, SK네트웍스, LG데이콤이 교육청 및 각급 학교를
대상으로 공공정보통신서비스를 제공하면서 회선속도를 무상으로 증속해주고, 이용약관과
다르게 이용요금을 감면해준 행위 등에 대하여 즉시중지를 명하고 각각 3천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였다.


다나와 이진 기자  href="mailto:miffy@danawa.com">miffy@danawa.com  
기자블로그  href="http://blog.danawa.com/jin_lee">http://blog.danawa.com/jin_lee  


<저작권자 (c)다나와>
이 저작물은 href="http://creativecommons.org/licenses/by-nc-nd/2.0/kr/"
target=_blank>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조건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