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GSM 2008]SKT, 모바일 TV 컨텐츠 보호할 수 있는 메모리 카드 출시

이진 기자
입력 2008.02.11 12:01


SK텔레콤은 메모리 카드 제조사인 미국 샌디스크와
모바일TV의 콘텐츠 보호가 가능한 SK텔레콤 모바일 DRM 기술이 적용된 ‘메모리 카드’를
세계 최초로 3GSM전시회에서 선보인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SK 텔레콤 C&I Biz오세현 사장과 샌디스크의
엘리 하라리 (Eli Harari) 회장은 한국시간 2월 11일(바르셀로나 현지 시간 2월11일
오후 2시)에 Mobile World Congress전시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샌디스크의
메모리카드에 SK 텔레콤의 DRM 솔루션을 적용하는 내용의 ‘라이센스 및 해외공동
사업’ 계약을 체결한다.


이번 계약에 따라 샌디스크는 향후 전세계에 출시되는
모든 모바일용 보안 메모리 카드에 SK 텔레콤의 DRM 기술을 사전 탑재하거나 사후
탑재할 수 있는 형태로 생산해 글로벌 시장에 유통시킬 계획이다.


본 사업 추진을 위해 SK 텔레콤과 샌디스크는 2007년
2월 양해각서를 체결하였으며, 이후 샌디스크 메모리 카드에 SK 텔레콤의 DRM 기술을
탑재하는 기술 검증을 완료한 데 이어 DRM기술이 적용된 메모리카드를 출시하게 되었다.


현재까지의 모바일 DRM이 적용된 솔루션은 콘텐츠의
저장, 구현 기능이 국한되어 다양한 모바일 엔터테인먼트 분야를 지원하지 못하고
모바일TV와 같은 스트리밍 콘텐츠의 서비스 지원이 어려웠었다.


이에 비해 SK 텔레콤의 DRM 은 OMA DRM 버전 2.0 기반의
솔루션으로 글로벌 표준을 준수하고 있으 며, 통신이나 방송 서비스 업체들의 프리미엄
모바일 TV 서비스와 같은 스트리밍 콘텐츠를 샌디스크 메모리 카드에 안전하게 저장해
다양한 기기에서 사용이 가능하고, 아울러 콘텐츠 불법 전송이나 유포를 방지할 수
있도록 구현된 세계 최초의 사례이다.


이번 샌디스크와의 공동개발로 SK텔레콤은 콘텐츠
보안 저장 및 배급에 대한 새로운 표준이 정립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이를
통해 모바일 TV사용자들이 보다 자유롭게 콘텐츠 구매가 가능하고, 또한 모바일 TV사업자들도
다양한 가격 정책과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다나와 이진 기자  href="mailto:miffy@danawa.com">miffy@danawa.com  
기자블로그  href="http://blog.danawa.com/jin_lee">http://blog.danawa.com/jin_lee  


<저작권자 (c)다나와>
이 저작물은 href="http://creativecommons.org/licenses/by-nc-nd/2.0/kr/" target=_blank>color=blue>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조건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