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운동연합, 서울시 금연환경조성 조례 환영

박철현 기자
입력 2008.05.23 09:09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20일, 서울특별시 금연환경조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 발표와 관련, 논평을 통해 환영의 의사를 표했으며, 이에 따른
입장을 발표했다.


 


21일 서울시는 ‘금연관련 조례’ 제정에 앞서, 시민의 여론이나 전문가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공청회를 통해
각계 의견을 수렴하여 서울특별시 금연정책과 자치구 금연사업지원(재정지원 등)을 위한 금연 조례안을 확정하여 6월 이후 조례를 제정할
예정이다.


 


서울시와 환경운동연합은 올해부터 ‘간접흡연 제로, 서울시민운동’의 일환으로 비흡연 근로자를 대상으로 직장내 간접흡연 피해 실태를
조사하였으며 그 결과 식당, PC방, 노래방 등에서 종사하는 근로자의 간접흡연 노출 피해가 심각함을 발표한 바 있다. 서울시와 환경운동연합은
5월말부터 담배연기 없는 깨끗한 택시(클린택시)와 담배연기 없는 음식점등의 서울 시민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환경운동연합은 공공장소에서의 흡연금지는 세계적인 추세로 간접흡연에 대한 국가규제를 권고하는 WHO의 담배규제기본협약(FCTC)과 함께
아일랜드, 프랑스, 영국, 노르웨이, 포르투칼, 스웨덴 등 유럽 국가와 미국, 일본, 태국, 홍콩 등에서는 이미 실내 및 공공장소에서의 흡연을
규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처럼 세계적으로 간접흡연자들의 환경권 보장이 확대되는 추세이지만, 우리나라는 현재 금연구역과 흡연구역의 구분이
명확하지 않기 때문에 실내 간접흡연 피해가 여전히 심각한 수준이라고 평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서울특별시의 금연 환경조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 발표를 환영하며, 서울시 조례를 바탕으로 정부의 실내 및 공공장소의
흡연금지 정책 수립에 기폭제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환경운동연합의 한 관계자는 “지난 4월 30일, 공공장소흡연 문제와 관련해 토론회를 개최했으며, 노래방, PC방 등의 간접흡연
사례를 많이 접했다”며 “서울시에서 진행하는 이번 조례의 경우는 보건복지가족부가 진행하는 전면금연화 문제와는 다르게 진행될 것이지만 큰 흐름은
보건복지가족부가 진행하는데로 흘러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color=#666666>아이러브PC방 민재홍 기자


아이러브PC방(
http://www.ilovepc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