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싼타페 2009’ 출시

김재희
입력 2008.06.03 11:50 수정 2008.06.03 14:26


현대차가 고유가 시대에 SUV 고객 관심 끌기에
나섰다.


현대자동차(대표 정몽구)는 연비와 출력을 향상시키고,
기본 오디오 상품성을 보강한 ‘싼타페 2009’ 모델을 4일(수)부터 시판한다고 밝혔다.


‘싼타페 2009’ 모델은 ▲국내 SUV 최고 수준의 연비인
13.2km/ℓ(2.0, 자동변속기 기준) 실현, ▲ 3마력이 향상된 최고출력 175마력의 엔진
성능(2.2, 자동변속기 기준) 개선 ▲ 동급 최고의 멀티미디어 상품성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싼타페 2009’모델은 분사 시기의 최적화 등 엔진성능의
개선을 통해 연비를 기존 대비 약 5% 향상시켜 고유가 시대에 적극적으로 대응, 고객
만족도를 더욱 향상시켰다.


또한, ‘싼타페 2009’모델은 최고 출력이 3마력 향상된
175마력 (2.2, 자동변속기 기준)의 고성능 엔진으로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배가시켰다.


뿐만 아니라, AUX, USB, 아이팟 단자, 블루투스 핸즈프리
등 통합 멀티미디어 기능을 전 모델에 기본으로 장착, 동급 모델 최고의 멀티미디어
상품성을 확보했다.



특히,‘싼타페 2009’모델은 연비 및 동력 성능 개선,
상품성 강화에도 불구하고 가격은 기존과 동일하게 운영해 최고의 고객 만족을 실현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유가가 연일 고공행진을 펼치고
있는 상황에서 연비가 좋은 차량에 대한 고객 욕구도 증가하는 추세”라며, “연비를
개선하고 나아가 오디오 성능까지 개선해 고유가 시대 SUV 고객들의 제품 만족도를
향상시키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에 덧붙여 “한 층 높아진 제품 만족도와 브랜드
파워로 침체 위기에 놓여있는 국내 SUV 시장에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싼타페 2009’ 모델의 출시 배경을 밝혔다.


‘싼타페 2009’ 모델의 판매가격은 ▲ 2.0 CLX 고급형
2,401만원 ▲ 2.0 MLX 기본형 2,665만원 ▲ 2.2 MLX 고급형 2,879만원이다(2WD, 자동변속기
기준).


출처 : 현대자동차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