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트리브, 신규 게임 '프로젝트 폭스' 공개 및 구인

박철현 기자
입력 2008.09.26 09:19 수정 2008.09.26 09:24

 



엔트리브소프트가 신규 게임 '프로젝트 폭스'를 공개하고 적극적인 구인 공세에 나섰다.


 


'프로젝트 폭스'는 MMORPG로 엔트리브
내부에서도 극비리에 진행되고 있는 프로젝트이다. 서관희 총괄 프로듀서가 이끄는 '프로젝트 폭스'의 멤버들은 엔트리브 개발본부
내에서도 '드림팀'으로 불릴 만큼 최고의 스탭들로 구성되어 있다.


 


'팡야'는 물론
'화이트데이','그라나도 에스파다','아이온'등의 개발에 공헌했던 개발자들이 똘똘 뭉쳐 '게임업계에 한 획을
그을 최고의 게임'을 준비 하고 있으며, 특히 '프로젝트
폭스'에는 새로운 차세대 자체 엔진 'W'를 탑재하게 된다.


 


'프로젝트
폭스'가 찾고 있는 인재는 리드 게임 디자이너, 시스템 디자이너, 3D 배경 아티스트, 애니메이터 등을
모집한다.


 


['프로젝트
폭스' 구인 홈페이지 바로가기]


 



 


 


 박철현/ 다나와 정보콘텐츠팀/ href="mailto:pch@danawa.com">pch@danawa.com
블로그 href="http://blog.danawa.com/ch_park">http://blog.danawa.com/ch_park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