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타우엔진 '미국 10대 엔진 선정'

김재희
입력 2008.12.08 15:30 수정 2008.12.08 15:31


현대기아자동차(회장 정몽구)가 개발한 엔진이
처음으로 미국 10대 엔진에 선정됐다.


현대기아차는 8일, 타우엔진(4.6리터, 가솔린)이 미국
자동차 전문미디어 워즈오토(Wardsauto)가 선정하는 ‘2009 10대 최고엔진(2009 10
Best Engines Winners)’에 올랐다고


1994년부터 시작된 워즈오토의 10대 엔진선정은 북미에서는
유일하게 엔진부문에 이뤄지고 있는 시상으로 자동차엔진 부문의 ‘아카데미 상’으로
불린다.


특히 배기량에 따른 평가가 아니라 북미에서 올 한해
동안 판매된 전차종의 엔진을 대상으로 이뤄진 심사에서 10대 엔진에 선정된 것.



타우엔진은 현대기아차가 북미시장을 겨냥해 지난
2005년부터 약 4년간의 연구개발 기간을 거쳐 8기통으로는 국내에서 첫 독자 개발한
대형 세단용 엔진이다. 현재 미국에 수출되는 현대차 제네시스, 기아차 모하비 등에
탑재되고 있으며 내년 2월 출시 예정인 현대의 에쿠스 후속 대형세단인 VI(프로젝트
명)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380마력의 고출력을 내며 0->100km/h 가속을
6초에 끝마치는 타우엔진은 워즈오토 평가에서 “힘의 전달이 부드럽고 동력성능에서도
최고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합리적 가격 등 현대차가 보유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2009 10대 최고엔진’에는 현대차 외에 아우디,
BMW, 크라이슬러, 포드, GM, 혼다, 도요타, 폭스바겐 등이 선정됐으며 시상식은 내년
1월 14일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있을 예정이다.


이로써 지난해까지 14년 연속 선정된 닛산 핵심 심장인
VQ엔진의 무패 행진은 막이 내렸다.


워즈오토 선정 ‘2009
10대 최고엔진(2009 10 Best Engines Winners)’


Audi AG: 2.0L TFSI
turbocharged DOHC I-4 (A4 Avant)


BMW AG: 3.0L turbocharged
DOHC I-6 (135i Coupe)


BMW AG: 3.0L DOHC
I-6 Turbo diesel (335d)


Chrysler LLC: 5.7L
Hemi OHV V-8 (Dodge Ram/Challenger R/T)


Ford Motor Co.:
2.5L DOHC I-4 HEV (Escape Hybrid)


General Motors Corp.:
3.6L DOHC V-6 (Cadillac CTS)


Honda Motor Co.
Ltd.: 3.5L SOHC V-6 (Accord Coupe)


Hyundai Motor Co.
Ltd.: 4.6L DOHC V-8 (Genesis)


Toyota Motor Corp.:
3.5L DOHC V-6 (Lexus IS 350)


Volkswagen AG: 2.0L
SOHC I-4 Turbo diesel (Jetta TDI)


다나와 정보팀 김재희 wasabi@danawa.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