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미 휴대폰 배터리 공인시험소 자격 획득

이진 기자
입력 2009.02.26 14:26


삼성전자가 아시아 최초로 미국 셀룰러 통신 협회(CTIA)로부터
휴대폰 배터리 공인시험기관(CATL: CTIA Authorized Testing Laboratory) 자격을
획득했다.


미국의 휴대폰 배터리 규격인증제도가 강화됨에 따라
미국에서 판매되는 휴대폰과 휴대폰 배터리, 어댑터 등은 CTIA에서 공인된 시험기관에서
인증(IEEE 1725)을 받아야만 한다.


기존에는 배터리 규격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미국 현지
시험기관으로 제품을 보내야 했으나, 삼성전자 CS환경센터 규격시험소가 이번에 CATL
자격을 취득함에 따라 12주 이상 소요되던 규격인증기간이 6주로 단축돼 미국 휴대폰
시장에 대한 적기 대응이 가능해져 경쟁력을 한층 더 높일 수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 CS환경센터 규격시험소는 전세계 12개국
41개 규격에 대한 공인인증 자격을 취득해 정확한 제품 평가와 인증을 실시함으로써
안전한 제품을 더욱 신속하게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고 있다.


다나와 이진 기자  href="mailto:miffy@danawa.com">miffy@danawa.com
기자블로그  href="http://blog.danawa.com/jin_lee">http://blog.danawa.com/jin_lee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