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58.3% ‘혈액형 선입견 있다’

김보미
입력 2009.03.05 14:26


소심한 A형,
바람둥이 B형 남자, 성격 좋은 O형, 천재 아니면 바보라는 AB형…. 요즘 한국사회는
연령대를 막론하고 가히 ‘혈액형전성시대’다.


 


혈액형 별 성격분류는
일본이 시초가 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여러 관련논문들이 있었지만 사실 과학적인
근거는 명확히 없는 것이 사실이다.


 


이처럼 명확한 근거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미혼남녀의 대부분은 이성을 대할 때 혈액형 별 성격에
대한 선입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개팅 미팅 결혼정보사이트
‘윙크스토리’는 회원 519명(남 322명, 여 197명)을 대상으로 ‘혈액형 별 성격
및 궁합’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혈액형 별 성격
및 궁합에 대해 선입견을 가지고 있나’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92.9%가 혈액형별 성격
및 궁합에 대해 의식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대부분 일치하는 것 같다’는 대답은
28.6%, ‘약간의 선입견을 가지고 참고만 한다’는 대답이 64.3%를 차지했다. ‘전혀
근거 없는 정보다’라며 혈액형 별 성격 분류를 믿지 않는 응답자는 7.1%에 그쳤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특히 남성보다는 여성이 혈액형 별 성격 및 궁합에 대한 선입견을 더욱 많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혈액형에
대한 선입견으로 이성을 실제로 멀리한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절반이 넘는 58.3%의
응답자가 ‘있다’고 대답했다. ‘없다’는 대답도 41.7%로 선입견이 있더라도 실제로
이성을 멀리하는 등의 실행에 옮기는 경우는 없다고 대답한 응답자도 적지 않았다.


 


윙크스토리 관계자는
“혈액형 별 성격분류는 과학적인 근거가 없는 일종의 재미있는 ‘테스트’같은 것”이라며
“부정적인 면을 부각시켜 선입견을 갖는 것 보다는 혈액형을 이용한 공감대를 이끌어내
원활한 인간관계에 도움이 되도록 긍정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다나와 김보미 기자 / poppoya4@danawa.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