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8mm 두께 와치폰, 삼성 S9110

이진 기자
입력 2009.07.22 16:37 수정 2009.07.22 16:46


삼성전자는 세계에서 가장 얇은 11.98mm 두께에
터치스크린을 탑재한 '울트라 슬림 워치폰(S9110)'을 프랑스에 출시한다.



지난 1999년 세계 최초로 워치폰(SPH-WP10)을 개발해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렸던 삼성전자가 두께가 20.5mm였던 최초 워치폰보다 두께를
8.52mm나 줄였다. 또 1.76인치 터치스크린와 워치폰에 최적화된 UI, 스크래치에 강한
강화유리를 채택해 사용자 편의성과 견고함을 높였고 스테인레스 메탈바디에 가죽
소재의 시계줄을 사용해 고급스러움을 극대화했다.


이외에도 아웃룩 싱크를 통해 이메일 확인이 가능하며,
스피커폰을 통한 음성통화, MP3P, 블루투스, 음성인식 등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가격은 약 450유로.



* 삼성전자 보도자료


다나와 이진 기자 miffy@danawa.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