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240Hz LCD TV, 미국 전문지 평가 1위 기록

이상훈
입력 2009.08.11 10:04 수정 2009.08.11 20:27


LG전자가 화면 끌림과 잔상을 크게 줄인 240Hz
신제품을 11일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


모델명 42LH50, 47LH50 두 종류의 크기로 발매되는
이들 제품은 지난 5월 미국에 출시돼 LCD TV 전문지인 'LCD TV 구매 가이드(Buying
Guide)' 평가에서 100점 만점 중 93.25점으로 전체 1위를 차지, 화질과 기능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LG전자는 백라이트 스캐닝 기법을 적용해 1초에 60장
들어오는 영상 신호를 240장으로 끌어올리는 '라이브스캔' 기술을 통해 기존 영상과
현재 영상이 이어지는 과정 중 겹쳐지면서 생기는 잔상을 최소화했다.



화질 외에도 화면 프레임에 푸른 빛의 투명한 유리를,
테두리에는 은색을 입혀 세련미를 더했다.


외장 HDD나 USB 메모리 같은 저장매체를 TV에 꽂아
다양한 파일 형식의 영화, UCC 등을 간편하게 즐기는 동영상 재생 기능, 간단한 리모컨
조작으로 전문가급 화질 설정이 가능한 화질 마법사 기능도 추가했다.


또, 섬세하고 선명한 자연색을 구현하는 ‘컬러 디캔팅(Color
Decanting)’ 기술과 초소형 센서가  주변 조명 변화를 감지해 화면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함으로써 에너지를 줄이고 시력을 보호하는 '아이큐 그린(EYEQ
Green)' 기술도 적용했다.


LG전자 한국지역본부 HE마케팅팀장 이우경 상무는
“풀HD급 LCD TV 3대 중 1 꼴로 판매될 만큼 스포츠나 영화 등 빠른 영상에 강한
240Hz LCD TV가 인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 LG전자 보도자료


다나와 이상훈 기자 tearhunter@danawa.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