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렌토R, 유럽서 안전 최고점 획득

김재희
입력 2009.08.27 10:28


기아차 쏘렌토R이 유럽에서 최고의 안전성을 인정 받았다.


기아자동차㈜는 26일(현지시간) 유로 NCAP(European New Car
Assessment Program, 유럽 신차평가프로그램)에서 쏘렌토R이 최고점인 별 다섯(★★★★★)을
획득했다고 27일 밝혔다.


유로 NCAP 테스트 결과 기아차 쏘렌토R은 ▲정면 및 측면 충돌
시 탑승자 안전을 비롯해, ▲어린이 탑승자 보호, ▲안전 사양, ▲보행자 보호 등
4가지 평가 부문의 종합 평가 결과 최고점인 별 다섯을 받아 탁월한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기아차 관계자는 “2007년 씨드, 올해 상반기 쏘울에 이어
쏘렌토R까지 기아차 3개 차종이 유럽 최고 권위의 유로 NCAP에서 별 다섯 최고점을
받았다.”며 “이번 쏘렌토R 유로 NCAP 최고점 획득으로 유럽시장에서 기아차 브랜드
이미지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쏘렌토R은 차체자세 제어장치, 경사로 밀림방지장치 등 첨단
안전 장치와 듀얼 에어백과 사이드 커튼 에어백 등 다양한 안전사양을 갖췄으며,
고장력 강판을 적용해 차체강성을 키우는 동시에 보강재를 확대하여 충돌 시 실내
공간 변형을 최소화하는 등 실제 도로상에서 발행할 수 있는 다양한 사고 위험에
대한 신속하게 대처하여 운전자를 보호할 수 있도록 개발되었다.


기아차 씨드(cee’d)는 지난 2007년 한국차 최초로 유로 NCAP
테스트에서 별 다섯 최고점을 맞아 최고점을 획득해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준중형 차급(C-세그먼트)에서도 최고의 안전성을 갖췄음을 입증했다.


또한 올해 5월에는 쏘울(Soul)이 유로 NCAP의 안전도 종합
평가 결과 최고점인 별다섯을 받아 쏘울의 탁월한 안전성을 인정 받은 바 있다.


쏘렌토R은 올해 하반기 유럽 시장에서 본격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이번 유로 NCAP 최고점 획득을 계기로 성능, 디자인, 품질에 이어 안전성까지
갖춘 신차 쏘렌토R을 비롯해 기아차에 대한 유럽 소비자들의 관심이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기아차 보도자료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