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버, 교보문고와 손잡고 전자책 시장 키운다

이진 기자
입력 2009.09.17 16:38


전자책의 국가대표 아이리버가 전자책 콘텐츠
업계 1위인 교보문고와 손을 잡았다.


아이리버가 교보문고와 전자책 단말기 및 서비스 사업과
관련하여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추진하기 위해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아이리버는 교보문고의 콘텐츠 서비스가
원활하게 이루어 질 수 있도록 경쟁력 있는 전자책 단말기의 개발과 지원을 담당하고,
교보문고는 전자책 전용 포맷인 PDF, ePub 등에 적용된 DRM(디지털 저작권 관리)이
아이리버의 전자책 단말기 ‘스토리’에서 작동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기로 했다.


또, 아이리버는 교보문고의 전자책, 오디오북 등의
콘텐츠를 아이리버 홈페이지 (www.iriver.co.kr)에서 판매하고, 콘텐츠에 관한 마케팅
활동을 적극 지원하며, 교보문고는 아이리버 전자책 단말기의 번들 콘텐츠를 제공하고,
교보문고 영업망을 통한 판매활동의 지원을 합의했다.


한편, 아이리버의 전자책 ‘스토리’는 현재까지 국내외
시장에 출시된 전자책 단말기 중 가장 많은 데이터 포맷을 지원하며, 23일 예약판매를
시작으로 판매되는 제품에는 ‘맛있는 다이어리’, ‘세계 금융을 움직이는 어둠의
세력’, ‘긍정’, ‘퍼플오션전략’ 등의 콘텐츠가 기본으로 탑재되어 선보일 예정이다.


아이리버 ‘스토리’를 구매한 독자는 디지털교보문고에서
6만 여종에 달하는 전자책 콘텐츠를 유료로 다운받을 수 있다. 교보문고 전자책 콘텐츠는
향후 아이리버 홈페이지에서도 판매가 가능하다.


* 아이리버 보도자료


다나와 이진 기자 miffy@danawa.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