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A 2009] 기아차, 소형 MPV 벤가로 유럽시장 공략

김재희
입력 2009.09.17 09:38 수정 2009.09.17 09:39


기아자동차(주)는 15일(현지시간) ‘제 63회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소형 MPV(Multi Purpose Vehicle) 신차 벤가를 선보이고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


이날 공개된 벤가는 지난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된
콘셉트카 ‘Kia No.3(기아 넘버쓰리)’의 양산형 모델로 유럽 소비자들을 겨냥해
유럽연구소에서 디자인, 개발되고 유럽공장에서 제작된 유럽전략차종이다.


벤가는 올해 말 유럽시장에 판매를 시작하게 되며
1.4 ℓ, 1.6 ℓ급 가솔린 및 디젤 등 총 4가지 엔진이 장착된다.


기아차~2.jpg


기존 다목적차량(MPV, Multi Purpose Vehicle)들이
기능성에만 초점을 맞춘 것과는 달리, 벤가는 기능성과 스타일 모두를 겸비한 ‘신개념
도시형 MPV’로 개발된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이날 벤가와 함께 씨드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뉴씨드(new cee’d)’를 세계 최초로, 프리미엄 중형 SUV인 쏘렌토R을 유럽 최초로
공개했다.


뉴씨드와 쏘렌토R은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공개를
시작으로 이달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가 각각 C세그먼트와 중형 SUV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또 기아차는 친환경 브랜드인 ‘에코다이나믹스(Eco-Dynamics)’의
홍보를 극대화 하기 위해 부스 내 ‘에코존(Eco Zone)을 별도로 마련하고 이곳에
뉴씨드 및 쏘렌토 하이브리드 콘셉트 모델과 포르테 하이브리드 LPi를 전시했다.


아울러 기아차는 지난 6월 ‘북미 올해의 콘셉트카’
상을 수상한 4인승 오픈카 콘셉트 모델인 쏘울스터(Soul’ster)와 쏘렌토R에 탑재되는
R2.2 VGT엔진 모형물을 전시하는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기아차 유럽법인 폴 필포트(Poul Philpott) 부사장(COO)은
이날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새롭게 선보이는 기아의 새로운 모델들과 ‘에코다이나믹스’
브랜드를 빛내줄 친환경 기술들을 내세워 기아차는 이제 유럽시장 개척의 새로운
장을 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2,014㎡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벤가와 쏘렌토R 등 첫 선을 보이는 차들을 비롯 씨드, 모닝,
프라이드, 오피러스, 뉴카렌스 등 총 26대를 전시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기아자동차 보도자료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