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엔드 카메라, 왕의 귀환-캐논 파워샷 G11

차주경 기자
입력 2009.10.26 17:39 수정 2009.11.03 10:01

  












 








1563572_1_1256603451.jpg








 








1563572_1_1256871956.jpg









1563572_1_1256871957.jpg



캐논 파워샷 G 시리즈는
'하이엔드 콤팩트 카메라'의 효시가 되는 제품이다. 첫
모델이었던 파워샷 G1은 당시 획기적인 300만 화소 이미지
센서에 회전형 LCD, 수동 기능을 지원해 사용자들에게 강한
인식을 심어주었다.


이후 출시된 캐논 파워샷
G2, G3, G5 등의 모델은 높은 성능과 고화소, 다양한
확장성과 화질로 중상급
사진가들에게 사랑받았다.








 








1563572_1_1256871958.jpg








 



F2.0선의 밝은 조리개 값과 회전형 LCD는
캐논 파워샷 G 시리즈의 상징과도 같은 성능이었다. 하지만 캐논은
파워샷 G6까지 이어져오던 이 전통을 버리고, 파워샷 G7에서부터는 줌
배율을 늘리고 클래식 카메라 디자인을 유지하는 방향으로 노선을 변경했다.
파워샷 G 시리즈의 이러한 변신은 실용성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사용자들은
다소 아쉬워하면서도 이러한 변화를 환영했다.







 








1563572_1_1256871959.jpg









그리고 2009년, 캐논은 파워샷
G10 발표 이후 1년 여만에 후속 모델인 파워샷 G11을 발표했다.
사용자들은 빠른 제품 교체 주기와 더 낮아진 화소수 등에
의문을 보냈다. 베일을 벗은 캐논 파워샷 G11은 고감도
성능이 더욱 향상되고 회전형 LCD를 부활시켜 편의성을
끌어올린 제품이었다.


캐논 파워샷 G11은 디자인,
성능면에서 전통과 유행의 타협을 찾은 모델이다. 출시
이후 비교적 조용한, 하지만 묵직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캐논 파워샷 G11, 그 매력에 대해 살펴본다.



1563572_1_1256871960.jpg








 








1563572_1_1256871961.jpg








 








1563572_1_1256603452.jpg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