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컴퓨터, 명정보기술과 소프트웨어 판매 제휴

홍진욱
입력 2009.12.02 09:44 수정 2009.12.02 09:44


마이크로소프트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대리점
대원컴퓨터(대표 정명천, www.dwcom.co.kr)는 데이터복구 전문업체 명정보기술과
소프트웨어 판매 제휴를 맺었다.


이로써 12월부터 MS Windows 7과 MS Office 2007을
명정보기술 복구센터에서도 구매할 수 있게 됐다. 명정보기술 복구센터에서 판매되는
소프트웨어는 MS Windows 7 홈프리미엄, 프로페셔널, 얼티메이트 그리고 3대까지의
개인용 PC에 설치 가능한 MS Office 2007 Home and Student이다.



이 소프트웨어들은 PC 사용에 기본이 되는 것으로
전국 7개 주요도시에 있는 명정보기술 복구센터에서 쉽고 빠르게 구매할 수 있다.
명정보기술 복구센터는 서울의 강남, 용산, 구로 그리고 지방의 대전, 대구, 광주,
부산 등에 위치한다.


이와 관련해 대원컴퓨터 홍보담당자는 "데이터복구를
위해 복구센터를 찾은 고객들이 정품 소프트웨어를 쉽게 만나볼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정품 사용을 늘리고, 정품사용으로 보다 안정적인 고객들의 PC 운용을 돕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라고 전했다.


*. 대원컴퓨터 보도자료


IT조선 홍진욱 기자 honga@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