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주요 가전 전기요금 표시 의무화

이상훈
입력 2010.01.04 16:44 수정 2010.01.04 16:46


지식경제부는 오는 7월 1일부터 전자제품 중 일부
품목에 전기요금 표시를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소비자가 가전제품을 구매할 경우 가격이나
디자인 등을 꼼꼼히 비교한 후 제품을 구매했지만 전기요금이 얼마나 나올지 확인하기
어려웠다. 전력소모가 큰 제품일 경우 전기요금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므로
알뜰한 주부들은 당연히 전력소모가 적은 제품을 선호하게 된다. 하지만 이에 대해
물어봐도 매장 직원들도 정확한 답변을 하기 어렵다.



< 오는 7월부터 13개 가전제품에 전기요금 정보가 표기된다.
>


이에 지식경제부는 에너지 효율이 높은 가전제품을
널리 보급하고 소비자에게 정확한 에너지 비용 정보를 알려주기  위해 7월 1일부터
전기요금 표시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대상 제품은 전기냉장고, 전기냉동고, 김치냉장고,
전기냉방기(에어컨), 전기세탁기, 전기드럼세탁기, 식기세척기, 식기건조기, 전기밥솥,
전기진공청소기, 선풍기, 공기청정기, 상업용전기냉장고 등 총 13개 제품이다.


전기요금 표시가 의무화되면 제품별 소비전력에 따른
전기요금이 계산돼 제품에 부착되므로 제품별 월간 또는 연간 전기요금을 미리 살펴볼
수 있다.



< 연간 소비전력에 따른 전기요금이 표기된다. >


또한 지식경제부는 전기요금 정보가 정확히 제공될
수 있도록 가전제품 제조업체에게 6개월 간의 준비기간을 주고, 철저한 사후관리를
통해 이 제도가 조기 정착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현재 미국·일본 등 선진국에서는 냉장고, 에어컨,
TV 등 보급률이 높고 에너지 소비량이 많은 가전제품에 연간 에너지 비용 정보를
표시하고 있다.


IT조선 이상훈 기자 tearhunter@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