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스크린 패널 시장은 급성장 중

이진 기자
입력 2010.02.23 10:53


터치스크린 패널 시장은 2013년까지 연평균 30%
이상의 고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 전문기관 디스플레이뱅크(대표이사:권상세,
www.displaybank.com)가 최근 발행한 ‘터치스크린패널 시장 및 이슈 분석’ 리포트에
따르면, 2009년 터치스크린 패널 시장은 24.5억 달러 규모였으며, 2010년에는 36.4억
달러, 2013년에는 73.7억 달러 시장 규모를 형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터치
적용 어플리케이션 제품도 2009년에는 2.8억 개, 올해에는 4.2억 개, 2013년에는
8억 개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0년 터치스크린 패널 시장은 휴대폰을 중심으로
성장할 전망이며, 터치스크린 패널이 탑재된 전체 어플리케이션에서 휴대폰이 차지하는
비중은 62%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2010년 터치스크린 패널이 탑재된 휴대폰은 전년대비
42% 증가한 2.6억대 규모로 전망되며, 전체 휴대폰에서 터치스크린 패널이 탑재된
휴대폰 비중은 2009년 12.8%에서 2010년 20.2%까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애플 아이폰의 영향으로 저항막보다는 정전용량 방식을
채용한 휴대폰이 더 많이 출시되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휴대폰 브랜드들은 멀티터치와
소프트한 터치를 위해 정전용량 방식을 늘릴 계획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런 움직임에
부응하여 터치스크린 관련 제조사들도 정전용량 방식 위주로 캐파를 확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2010년 정전용량 방식을 채용한 휴대폰은 전년대비 53% 급증할 것으로
전망되며, 전체 휴대폰에서 정전용량 방식을 적용한 휴대폰 비중은 40%에 달할 것이라고
디스플레이뱅크는 전망했다.


모니터 및 노트북 시장 역시 윈도우7이 멀티터치라는
주요 업그레이드 요인을 가지고 있어 터치스크린 패널 채용 확대가 예측된다. 터치가
적용된 제품 가격이 기존 대비 높겠지만, 주요 브랜드 및 소비자들은 터치기능이
윈도우7의 핵심 기능임을 인식하고 있어 중대형 터치스크린 패널 시장 확대는 향후
낙관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2010년 상반기에는 10.1인치, 11.6인치, 13.3인치를
중심으로 터치기능이 탑재된 노트북 패널이 출시될 예정이며, 21.5인치, 23.6인치,
27인치를 중심으로 모니터 패널이 출시를 앞두고 있어 2010년에는 터치스크린 패널이
탑재된 모니터와 노트북 출시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 디스플레이뱅크 보도자료


IT조선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