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P로 미녀들과 함께하는 낙원 만끽한다

김형원 기자
입력 2010.03.16 12:14 수정 2010.03.16 12:15

 


낙원의 미녀들이
PSP 속으로 들어왔다.


 


코에이테크모코리아는
PSP용 바캉스게임 '데드 오어 얼라이브 파라다이스'(DEAD OF ALIVE Paradise)를 오는
3월 31일,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게임은 인기 격투게임
'데드 오어 얼라이브'(DOA)시리즈의 여성캐릭터가 등장해비치 발리볼 등 각종 해변
게임을 즐긴다는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기본적으로 Xbox360으로 등장한 'DOAX2'와
유사하다.


 


PSP버전의 특색은
게임을 제작한 테크모의 마스코트급 캐릭터인 '리오'(Rio)가 추가됐다는 점이며,
평상시에 카지노의 딜러 캐릭터로 등장한다.


 


▲ 게임 프로모션 무비

 

doap_a10.jpg


 


doap_a13.jpg


 


doap_a14.jpg


 


 


doap_a16.jpg


 


 


doap_a17.jpg


 


 


doap_b28.jpg


 


game_c02.jpg


 


game_c03.jpg


 


game_d01.jpg


 


game_d03.jpg


 


game_d05.jpg


 


게임 이미지 저작권
표기: Published by TECMO KOEI KOREA Corporation Developed by TECMO, LTD.  ©
TECMO,LTD. 2009


 


IT조선
김형원 기자 akikim@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