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세계 최초 '32GB D램 모듈' 출시

정소라
입력 2010.03.29 11:52 수정 2010.03.29 18:23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40나노급 32GB D램 모듈을
출시했다. 지난 2월부터 양산에 들어간 40나노급 4GB DDR3 D램을 적용한 서버용 32GB
D램 모듈은 다음 달부터 양산에 들어간다.

32GB D램 모듈은 기존 40나노급
2Gb D램으로 만든 기존 최대 용량인 16GB D램 모듈과 비교할 때 두배의 용량을 가진다.
또 소비 전력은 기존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다.



삼성전자는 32GB 모듈 출시로 PC용 4GB D램 모듈에서부터
서버용 32GB D램 모듈까지 업계 최대의 DDR3 D램 제품군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주요 서버 업체를 비롯한 IT 업체들을 대상으로 그린 메모리 전략을 전개해 나갈
수 예정이다.


2웨이 서버에서는 기존 16GB D램 모듈 12개를 탑재해 최대
192GB까지 메모리를 가진다. 하지만 용량이 두 배인 40나노급 32GB D램 모듈로는
최대 384GB까지 메모리를 넣을 수 있어 시스템 투자비용을 줄일 수 있다. 또 192GB
용량의 메모리를 사용할 때 사용하는 D램 모듈의 개수를 절반으로 줄일 수 있어 데이터
처리 속도를 800Mbps에서 1,066Mbps로 향상시킨다. 소비전력도 40% 정도 줄일 수
있다.



4웨이 서버에서는 D램 모듈을 최대 64개까지 사용할
수 있다. 이번 32GB D램 모듈 양산으로 2TB(테라바이트)까지 메모리를 탑재한 고성능
서버 제품 출시가 가능하다.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 메모리담당 조수인 사장은
"삼성전자는 지난 해 16GB D램 모듈을 양산해 프리미엄 서버를 중심으로 대용량
D램 시장 확대를 이끌어 왔다. 올해에는 40나노급 32GB D램 모듈 양산으로 프리미엄
서버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는 솔루션을 제시하게 됐으며 하반기에는 30나노급 제품을
출시해 대용량 D램 시장의 성장을 더욱 가속화시켜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IT조선 정소라 기자 ssora7@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