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강남 세브란스 병원에 '이북' 공급

이진 기자
입력 2010.04.15 10:42


KT가 U-Health사업에 이어 전자책 서비스에 관한
MOU를 체결하며 강남세브란스병원과의 협력을 강화한다.


KT와 강남세브란스병원은 15일, 강남구 도곡동에 위치한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전자책(e-Book)사업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 협력 내용을 살펴보면
KT와 강남세브란스병원 양사는 ▲ e-Book 콘텐츠 사업을 위해 유무선통신망 구축에
협력하고 ▲ 병원이용 고객들의 편의 증진을 위해 e-Book 단말기 임대 및 제공에
협력한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KT를 통해 대여받은 e-Book 단말기를
이용, 병원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입원기간 또는 대기시간 동안 전자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진행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KT와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지난 2월 <STYLE
U-health 서비스> 양해각서를 맺고 당뇨환자를 대상으로 한 영상전화인 스타일폰을
이용한 U-Health 를 시범 운영하고 있는 등 IT기술을 이용한 병원 서비스 개선에
협력하고 있다.


조우현 강남세브란스병원 병원장은 “KT와의 제휴를
통해 고객서비스의 질적 향상을 기대하며, 내원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이는데 주력하겠다”고
했다. 또한,“병원이 주도적으로 고객이 원하는 IT 신기술을 도입함으로써 고객과
소통하고자 했다”고 이번 협약의 의의를 밝혔다.


서유열 KT 홈고객부문장(사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의료기관의 전자책 도입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QOOK 북카페
서비스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 확보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KT 보도자료


IT조선 이진 기자 href="mailto:miffy@chosunbiz.com">miffy@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