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안드로이드용 '티머니 앱' 선보여

이진 기자
입력 2010.07.23 09:48 수정 2010.07.23 10:05


이제 스마트폰 고객들도 모바일 티머니를 이용하여
간편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한국스마트카드(대표
박계현), 티모넷(대표 박진우)과 공동으로 안드로이드용 모바일 티머니 애플리케이션인
‘KT 티머니’를 선보여, 스마트폰에서도 티머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23일(금) 밝혔다.



기존에 USIM금융서비스가 지원되는 일반 휴대폰에서
모바일 티머니를 이용할 수 있었으나, 스마트폰에서 상용화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금융USIM 기능을 지원하는 스카이 이자르폰(IM-A630K)을
사용하는 고객은 휴대폰 초기화면의 쇼앱스토어 메뉴에 접속하여 'KT 티머니' 앱을
내려받아 이용할 수 있다.


모바일 티머니는 휴대폰에서 대중교통 요금 지불 뿐
아니라 편의점 등 티머니 가맹점에서 소액결제 등을 할 수 있는 전자지불수단으로,
이제 스마트폰에서도 쉽게 티머니를 충전하고, 잔액 확인 및 이용가맹점 조회 등이
가능해 편리하다.


윤석현 KT 무선콘텐츠사업담당 상무는 “이번 서비스를
시작으로 KT 스마트폰 고객도 편리한 USIM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향후 출시될 스마트폰에서도 모바일 티머니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단말 제조사와 적극 협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KT 보도자료


IT조선 이진 기자 href="mailto:miffy@chosunbiz.com">miffy@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