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TV 볼 때 안경 하나만 쓰세요."

이상훈
입력 2010.10.20 16:26 수정 2010.10.20 16:36


 "내 시력에 맞는 3D 도수 안경으로
입체영상도 편하게 즐긴다" 


삼성전자는 안경 착용자가 3D TV 시청을 위해 안경을
덧쓰면서 생기는 흘러내림 등 불편을 해소한 충전식 '3D 도수 안경'을 업계 처음으로
선보였다.


삼성전자가 이번에 선보인 '3D 도수 안경'은 안경
착용자의 개별 시력에 맞는 시력보정 렌즈를 충전식 삼성 3D 안경에 탈·부착하는
방식이어서 사용이 편리하다.



삼성 3D 도수 안경은 기존 안경 착용자가 두 개의
안경(일반 안경+3D 안경)으로 3D TV를 시청했던 것을 이제는 한 개의 안경(삼성 3D
도수 안경)으로 3D TV를 시청할 수 있게 해준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도수렌즈
전문업체인 블릭과 협력해 이번에 충전식 3D 도수 안경을 선보였다.  


나만의 3D 안경을 맞추기 위해서는 삼성전자
디지털프라자 등 전자 매장에서 시력보정 렌즈 제작 쿠폰을 구매한 후, 구입한 삼성
3D 안경과 함께 전국 3D 도수 안경 지정 안경원에 제출한다.   


다음으로 소비자가 3D 도수 안경 지정 안경원에서
검안을 받고 접수하면, 도수렌즈 전문업체인 블릭이 안경원에서 받은 소비자의 검안
데이터를 바탕으로 소비자 개별 시력에 맞는 시력보정 렌즈를 제작해 3D 안경에 적용해
안경원에 전달하게 된다.   


소비자는 완성된 3D 도수 안경을 검안한 안경원을
방문해 찾아 가면 된다. 안경원에서 검안 후 입수까지는 약 7일 정도 소요된다.



삼성전자는 안경 착용자의 편의를 위해 3D 도수 안경을
성인용과 아동용 2종류 선보였다.   


김양규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소비자의
사용 편의를 추구해 온 삼성전자가 이번에 안경 착용자를 위한 3D 도수 안경을 도수렌즈
전문업체와 협력해 업계 처음으로 선보임으로써 3D TV 시청의 불편함을 해소했다"며,
"개별 시력에 맞는 3D 도수 안경으로 소비자가 3D 입체영상을 더욱 실감있게
즐김으로써 3D TV 시장 수요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삼성전자 보도자료


IT조선 이상훈 기자 tearhunter@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