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마력의 성난 황소, 람보르기니 83X 제원 공개

김재희
입력 2010.11.22 12:06 수정 2010.11.22 12:07


슈퍼카 브랜드 람보르기니(Lamborghini)는 신형
83X에 탑재될 차세대 V12 파워트레인(엔진+변속기)의 상세사양을 공개했다.



83X는 내년 출시 예정인 무르시엘라고의 후속모델.
신형 수퍼카에 얹힐 차세대 파워트레인은 최고 출력과 최대 토크가 각각 700마력,
70.4 kg.m에 달하는 6.5리터 12기통 엔진과 람보르기니 ISR 7단 변속기로 구성된다.


람보르기니는 1964년 최초의 V12 엔진 탑재 모델인
350GT 출시 이후 슈퍼카의 전설인 미우라, 에스패다, 쿤타치, 디아블로, 무르시엘라고
등의 V12 슈퍼카 시장을 선도해 왔다.



새롭게 선보이는 신형 V12 엔진은 700마력의 출력과
5,500 rpm 영역부터 고르게 뿜어져 토크로 설계해 모든 드라이빙 상황에서 즉각적인
반응성을 보인다. 높아진 출력에 비해 엔진 크기는 더 작아졌다. 중량
역시 235kg에 불과해 차체 경량화와 무게중심을 낮추는데 일조한다. 엔진음
역시 강력한 성능을 나타내면서 운전자의 감성을 자극하는 최적의 음색으로 조율했다.


새로운 ISR (Independent Shifting Rod) 변속기는
새로운 V12 엔진과 최적의 조합을 이루기 위해 기존 듀얼 클러치 방식의 변속기 대비
50% 가까이 빠른 변속 시간을 자랑한다. 반면에 무게는 오히려 줄어들어 79kg밖에
나가지 않는다.



내년 국내 출시 예정인 무르시엘라고 후속모델, ‘83X’은
더욱 강력하고 가벼워진 파워트레인 덕분에 최고 속도는 350km/h,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에 도달하는데 2.9초가 소요된다.


IT조선 김재희 기자 wasabi@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