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11] 안드로이드3.0 모토로라 태블릿 'XOOM' 실기 공개

김형원 기자
입력 2011.01.09 04:01 수정 2011.01.09 04:02

 


모토로라가 구글의
안드로이드3.0 ‘허니콤’을 채택한 ‘XOOM’ 태블릿 실기를 CES2011을 통해 공개했다.


 


버라이즌 부스를
통해 공개중인 XOOM은 10.1인치 터치패널에 해상도는 WXGA(1280x800), 엔비디아의
1GHz급 테그라2 프로세서에 1GB 메인메모리, 32GB용량의 플래시메모리를 탑재하고
있다. 또한, 500만 화소의 외측 카메라와 듀얼 LED 플래시 및 내측 200만 화소 카메라,
SD메모리 슬롯이 탑재되었으며, 배터리 연속 사용 가능시간은 약 10시간 정도다.


 


이 밖에도 블루투스2.1+EDR,
‘4G LTE’통신망 지원 등 관련 업계에서도 주목할 만한 최신 기능 지원이 돋보인다.


 


참고로, 이 제품은
미국 통신회사 버라이즌을 통해 2011년 2분기경에 일반 판매될 예정이다.


 



 



 



 



 



 


IT조선
김형원 기자 akikim@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