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물등급위 직원, 경찰에 향응·금품 받아...

박철현 기자
입력 2011.03.04 00:17 수정 2011.03.04 00:29

 


게임물등급위원회(이하
게임위) 조사관 2명이 단속 경찰로부터 수백만원의 금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일고 있다.
사행성 게임물 단속과 관련 게임위 직원들이 연루된 사건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남 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경찰과 함께 불법 게임장 현장 단속을 벌이던 김모씨 등 게임위 소속
직원 2명을 배임수증죄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3일 밝혔다. 또한 게임장 단속과정에서
게임장 업주들과 유착 의혹을 받아 입건된 신모 경사와 이모 경장을 직위해제 했다고
전했다.


 


이번 사건은 게임위
조사관 2명이 사행성 게임장 단속 편의를 명목으로 평소 친분이 있던 경찰관 2명에게
110만원 상당의 향응과 300만원의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경찰은 불법을
저지른 단속 경찰관들이 자신들이 업주들로부터 단속 무마 대가로 금품을 받은 사실을
숨기기 위해 게임위 직원들에게 접대와 금품을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경찰은
게임위 직원에게 돈을 건넨 신모 경사 등이 여수지역 게임기 업주들로부터 1000만원
가량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확인하고, 게임기를 불법으로 위변조해 영업한 업주 14명을
게임산업진흥법 위반 혐의로 입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관들의
비위 행위를 눈감은 대가로 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들이 조사를 받고
있어 정상적인 직무수행이 어렵다고 판단, 직위를 해제하고 별도로 감찰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게임위 관계자는
“연루된 직원 2명에게 대기발령을 내리고 윤리위원회를 열어 같은 사건의 재발방지를
위해 일벌백계할 계획이다”고 밝히는 한편, “경찰관들이 고마움의 표시라고
해서 끝내 돌려주지 못했을 뿐 받은 돈의 대가성은 없었다는 내용의 조사관 진술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IT조선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align=right>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