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롯데 이상구 단장, 엔씨소프트 프로야구 제9구단 단장 선임

박철현 기자
입력 2011.03.22 12:07 수정 2011.03.22 12:09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프로야구 제9구단 초대 단장으로 이상구 전 롯데자이언츠 단장을 선임했다고
22일 공식 발표했다.


 


제9구단 승인 안건을
다룬 한국야구위윈회(KBO) 이사회 직후 엔씨소프트 이재성 상무는 최종 2명으로 추려진
단장 후보자 중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이상구씨를 최종 선임했다고 알렸고, KBO
구단주 총회가 끝나는 대로 단장 활동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엔씨소프트 측은
이번 단장 선임과 관련 '8년간 단장직을 수행한 리더십'과 '27년간 프로 야구단에서
근무한 운영 경험' '신뢰를 바탕으로 한 합리적이고 유연한 대인 관계' '창원, 경남
등 지역 정서와 팬들에 대한 높은 이해도' 등이 주요 선임 배경을 말했다.


 


한편 이상구 신임
단장은 엔씨소프트 홍보실을 통해 “오늘 아침에 단장 선임 얘기를 들었다”며 “우선
기회를 주신 엔씨소프트에게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엔씨소프트 야구단의 기초를 다지고 빠른 시일 내에 전력을 극대화시켜 새로운 명문
구단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상구 신임 단장은
프로야구 출범 1년 뒤인 1983년 2월에 롯데자이언츠 야구단에 발령을 받아 27년간
구단 운영과 관리를 맡았다. 구단이 외부로부터 질타를 받을 때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 네티즌과 팬들로부터 ‘바보 상구’라는 애칭을 받기도 했다.


 




이상구 엔씨소프트 제9구단 초대 단장


 


IT조선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align=right>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