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비, 출력 높인 신형 S클래스 3종 출시

김재희
입력 2011.04.25 09:50 수정 2011.04.25 09:50


다운사이징, 고효율이라는 키워드는 이제 대형
플래그십 세단 시장까지 그 영향을 끼치고 있다.


대비기량 엔진의 사용을 최대한 지양하면서 터보차저
기술을 이용해 효율성을 높여 연비와 출력 향상을 꾀하는 중이다. 더불어 CO2 배출량까지
줄여 친환경적인 이미지까지 동시에 추구할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S클래스 라인업에 최신
가솔린 직분사 엔진을 장착한 뉴 S클래스 블루이피션시를 선보인다.



뉴 S클래스 블루이피션시(BlueEFFICIENCY)는 총 3가지
트림으로 구성된다. 효율성을 극대화한 가솔린 직분사 엔진에 가변 밸브 타이밍과
터보 차저의 최적화로 효율성 높이기에 주력했다.


가솔린 직분사 엔진 시스템은 완전 연소에 가까운
엔진으로 연료를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함으로써 최적의 연비와 출력 향상은
물론 배기가스 감소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다.




















































 



뉴 S350 블루이피션시 롱



뉴 S500 블루이피션시 롱



뉴 S500 4매틱 블루이피션시 롱



엔진



V6 가솔린 직분사



V8 가솔린 직분사 바이터보



V8 가솔린 직분사 바이터보



배기량



3,498cc



4,663cc



4,663cc



변속기



7단 자동변속기



7단 자동변속기



7단 자동변속기



출력



306마력(6,500rpm)



435마력(5,250rpm)



435마력(5,250rpm)



토크



37.7kg.m(3,500rpm)



71.4kg.m(1,800~3,500)



71.4kg.m(1,800~3,500)



연비



9.1km/l



8.0km/l



7.8km/l



가격



1억4350만원



1억9520만원



1억9920만원



IT조선 김재희 기자 wasabi@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