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 2011] SKT, 일반에 LTE폰 처음 선보여

이진 기자
입력 2011.05.10 22:55 수정 2011.05.10 23:09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5월 11일부터 14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World IT Show 2011'에서 개방과
협력이라는 주제 아래 최첨단 ICT 기술에 기반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WIS 2011 전시회에서 SK텔레콤은 ▲4세대 LTE
네트워크용 데이터 모뎀 단말 ▲T스토어, N스크린 등 개방형 플랫폼에 기반한 다양한
차세대 ICT 서비스 ▲Tbizpoint, 지오비전 등 기업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사업 솔루션
▲더욱 견고해진 스마트 디바이스 라인업 등의 아이템을 전시할 계획이다.  


또한, 전시장을 찾은 고객들이 자신이 원하는 서비스
담당자들에게 직접 상담을 받으며 SK텔레콤의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설명도 들을
수 있는 개방협력상담실 「Open Collaboration Zone」도 운영한다. SK텔레콤은 이
상담 부스를 통해 보다 많은 이들이 함께 발전할 수 있는 새로운 개방과 협력 사례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4세대 LTE 데이터모뎀 일반 대중에 첫 선



SK텔레콤은 지난 4월 국내 최초로 실시된 LTE(Long
Term Evolution) 네트워크 시연회에서 사용됐던 데이터모뎀을 이번 WIS 전시를 통해
일반 대중에게 처음 선보인다.


이번에 전시되는 모델은 LG전자의 SD711과 시모텍의
CLR-1000KS 두 가지로, 고객들은 이 모뎀을 노트북 USB 단자에 연결해 LTE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금년 7월 LTE 상용화 시 우선적으로 이
두 데이터 모뎀을 출시하고, 하반기 내에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의 LTE 단말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개방형 플랫폼 기반 차세대 ICT 서비스 망라…N스크린,
NFC 등 앞선 기술 선보여


이번 전시에서 SK텔레콤은 개방형 플랫폼에 기반해
고객들의 생활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어 줄 다양한 차세대 ICT서비스들을 선보인다.


SK텔레콤은 우선, 파격적인 개발자 지원 정책과 T아카데미
등을 통한 개발자 육성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현재 9만 여개에 이르는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는 국가대표 앱장터 『T스토어』의 우수 앱들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현장에서 유료 앱을 구매할 수 있는 T스토어 캐시를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어서,
관람객들이 다양한 유/무료 앱을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처음 선보여지는 『Sound Code』는
음악, 광고 등 오디오 콘텐츠에 부가적인 데이터를 삽입해 스피커로 재생하면, 스마트폰으로
그 음파 내용을 인식, 데이터를 검출할 수 있는 음파 통신 기술이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음악, 광고 속에 URL, 전화번호, Text, 트위터 주소 등의 부가적인 데이터를 첨부할
수 있어, 미래 색다른 마케팅 방식으로 사용될 수 있을 전망이다.



근거리무선통신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들도 전시된다.
SK텔레콤은 ▲국내 최초 NFC/QR코드 기반 신개념 커머스샵 Q스토어를 통해 최저가
쇼핑 기회를 제공하고, ▲NFC, RF, Zigbee 등의 기술을 망라한 WPAN(Wireless Personal
Area Networks) USIM을 활용해 주류진품확인, 조명제어, 심전도 측정, PC보안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쓰이는 근거리무선통신망 기반 서비스들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외에도 SK텔레콤은 ▲스마트폰, PC, TV 등 다양한
기기에서 하나의 동영상을 끊김 없이 이어볼 수 있는 N스크린 서비스 『호핀』 ▲세계
최초 휴대폰용 내비게이션 『T 맵』과 최근 르노삼성과의 제휴로 비포마켓까지 진출해
그 경쟁력을 입증 받은 차량용 T 맵 솔루션 『T맵내비』 등도 출품했다.


특히, 지난 1월 출시돼 국내 N스크린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호핀』은 이번 WIS 2011에서 방송통신위원회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멀티미디어
기술대상을 받아 그 기술적인 리더십을 인정받았다.


◆ 당신의 기업에 필요한 서비스를 찾아보세요!...IPE,
B2B 솔루션 체험


아울러 SK텔레콤은 최첨단 ICT 기술을 기반으로 타
산업의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중소기업의 경영, 생산활동을 지원하는 다양한 솔루션들을
이번 전시회에 선보이고, 현장 시연 및 직접 체험 행사를 진행함으로써 기업 고객들이
자신의 회사에 필요한 서비스를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Smart Convergence』 코너에서는 SK텔레콤의 유무선
기반 ICT 기술을 통해 고객사의 생산성 향상을 도모하기 위한 산업 특화형 솔루션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전시장에 마련된 세트를 통해 ▲포스코에서
적용하고 있는 증강 현실(AR) 및 Zigbee 를 기반한 설비점검 서비스, ▲현대 중공업에서
도입한 맞춤형 펨토셀을 활용한 건조 선박 내 통신 솔루션, ▲스마트폰 하나로 화물
터미널 내의 비효율적인 화물 운반 프로세스를 대폭 개선하는 『스마트로』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SK텔레콤의 기술력을 활용해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모습을 시연할 예정이다.


기업의 일하는 방식을 스마트하게 변화시켜 생산성
향상을 도와주는 ‘스마트 워크’ 서비스도 총 출동한다.


전시장을 찾은 고객들은 ▲CEO가 기업운영 전반에
대한 핵심 이슈들을 언제 어디서든 파악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ERP데이터관리 시스템
『스마트CEO』 ▲GIS, LBS기술을 기반으로 상권분석, 고객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오비전』, ▲모바일 오피스를 중심으로 중소기업 경영활동을 지원하는 『T bizpoint』와
▲중소기업용 클라우드 서비스 『T cloud biz』등을 직접 체험해보고 서비스에 대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 “SK텔레콤에는 다 있다!” 더욱 다양하고 견고해진
스마트 디바이스라인업…최신 프리미엄 단말 20여종 공개


SK텔레콤은 또, 총 20여종의 다양한 OS, 다양한 기능과
사이즈의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를 선보일 예정이다. 방문객들은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갤럭시S II’, 세계 최초 허니콤 탑재 태블릿 PC ‘줌(Xoom)’ 등 최신형
단말을 체험하고, 다양한 제조사의 N스크린 서비스용 최신 단말로 「hoppin」서비스를
즐길 수도 있다.


이번 전시에서 공개되는 SK텔레콤의 프리미엄 단말
라인업을 통해, 고객들은 올해의 스마트 디바이스 트렌드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음은
물론 다양한 단말을 한자리에서 비교체험 할 수 있어 자신에게 알맞은 기기를 고를
안성맞춤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SK텔레콤은 밝혔다.


◆ “SK텔레콤과 함께 당신의 가능성을 펼치세요”…「개방협력상담실(Open
Collaboration Zone)」 운영


SK텔레콤은 이번 전시의 취지에 맞게, 부스를 찾은
고객들이 현장에서 SK텔레콤이 추구하는 개방과 협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전시장
내 「개방협력상담실(Open Collaboration Zone)」 을 운영한다.


Open Collaboration Zone 은 명칭 그대로 개방형 협력을
지향하고 있는 SK텔레콤이 운영하는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소개 및 상담이
이루어지는 공간이다.


SK텔레콤은 이 부스를 통해 이번 전시를 찾은 고객들이
단지 전시장을 구경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실질적으로 자신의 생활이나 비즈니스에
혁신을 가져다 줄 기술이나 서비스를 체험/파악하고, 실제 적용까지 이어지는 계기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Open Collaboration Zone에서는 특히 앱/콘텐츠 개발에
관심을 갖고 있는 개발자/개발사들을 위해 Open Innovation Center의 창업 지원 프로그램,
T아카데미의 개발자 육성 프로그램, MD Test Center 활용방법, Open API 정책 등에
대해 상세히 안내하고, T스토어 개발자 지원 담당자들과의 1:1 상담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이 공간에서는 중소기업 대상 경영 및 창업지원
솔루션 T bizpoint와 지오비전 서비스를 설계한 담당자들이 직접 서비스 관련 상담
및 조언에 나설 예정이다.


새롭게 시도되는 Open Collaboration Zone에서는 평소에
알기 어려웠던 앱 개발 및 판매에 대한 궁금증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어 ‘대박’을
꿈꾸는 앱 개발자들이나, 중소 개발사들의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SK텔레콤은
밝혔다. 특히, 중소 기업에서 회사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특화 솔루션을 찾는 고객들에게
도움이 것이라고 회사 측은 기대했다.


* SK텔레콤 보도자료


IT조선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상품정보
뉴스채널 <미디어 잇(it.co.kr)>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