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릭슨, LTE로 통신시장 공략 적극 나선다

이진 기자
입력 2011.06.23 11:33


출범 1주년을 맞은 LG-에릭슨(www.lgericsson.com
CEO 이재령)은 LTE 등 4세대 통신을 기반으로 전세계 IP 컨버전스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고 밝혔다.



▲ 마츠 올슨
에릭슨 그룹 부회장 및 에릭슨 동북아지역 총괄 사장


마츠 올슨 에릭슨 그룹 부회장 및 에릭슨 동북아지역
총괄 사장은 ”한국 모바일 네트워크 시장에서 LG-에릭슨 R&D 조직의 경험과
기술력은 큰 힘이다"며 "LG-에릭슨은 상호간 긴밀한 협력과 그 시너지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동반 성장을 이루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령 LG-에릭슨 CEO는 "그 동안 통신장비업체는
그 특성 상 시장 상황에 따라 매출의 변동 폭이 있었다"며 "그러나 이제
LG-에릭슨은 올해를 기점으로 시장 상황에 관계없이 시장을 주도해 나가는 비즈니스
형태를 갖추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LG-에릭슨은 올해 상반기 상당한 성과를
가졌다. LG-에릭슨은 지난 1월 SKT의 LTE 업체로 선정된 바 있고, 4월에는 LG U+
LTE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KT 역시 LG-에릭슨과 함께 CCC 기술을 3G망에 활용,
네트워크 속도를 향상시켰다. 이를 통해 LG-에릭슨은 한국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높여가고
있다.  


한편 LG-에릭슨 안양연구소는 현재 다양한 기술 분야에서
오랜 기간 개발 경험을 축적한 700여 명의 핵심 연구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LG-에릭슨은
연구소가 개발한 통신사업자용 각종 유무선 통신장비, 기업통신용 voice/data 장비의
공급 및 구축을 주력사업으로 하고 있으며, 차세대 모바일 광대역 네트워크 기술
개발을 선도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R&D 투자를 전개하고 있다.


특히 LG-에릭슨 출범 이후 안양연구소의 축적된 역량에
대한 에릭슨의 기대와 관심이 커지고 있는 상황으로, 현재 차세대 제품에 대한 공동개발
프로젝트 등에 대해 에릭슨 R&D와 LG-에릭슨 안양연구소 사이의 효율적인 협력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에릭슨도 안양연구소의 축적된 기술 경쟁력을 인정하고
있는 만큼, LG-에릭슨은 안양연구소가 글로벌 통신장비 R&D센터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 및 투자를 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IT조선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