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파이 주 이용자는 '20~30대'

이진 기자
입력 2011.08.31 12:02


20-30대가 100Mbps 와이파이 서비스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 / www.lguplus.com)가 7월
한달간 자사의 멀티미디어 와이파이 서비스인 U+zone 서비스 이용자 및 이용패턴을
분석한 결과 전체 이용자의 70%가 20-30대 이용자라고 밝혔다.


20-30대에서 와이파이 서비스 이용 비율이 높은 것은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태블릿PC나 플레이어 등 다양한 와이파이 단말기로 동영상
등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이용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회사측은 분석했다.


U+zone 서비스 이용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연령대 별로 20대 이용자가 전체의 39%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30대가 31%, 40대
이용자도 13%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이 전체의 69%, 여성이 31%를 차지했다.
특히 여성의 경우 20대 이용자가 30대에 비해 50% 가량 더 높았으나, 남성의 경우는
30대 이용자가 20대에 비해 10%가 더 많았다.  


U+zone 서비스 이용자 중 81.6%가 스마트폰을 이용하고
있으며, 태블릿PC는 11.8%, 플레이어 등 기타 단말기 이용자는 6.6%로 나타났다.
 


운영체제(OS) 별로는 안드로이드가 전체의 61%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iOS가 36%, 기타 운영체제가 3% 수준으로 조사됐다.


또 와이파이 이용자가 주로 이용하는 어플리케이션
및 서비스 등의 이용패턴은 사용 단말기의 유형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스마트폰 이용자의 경우 메신저 등의 커뮤니케이션,
음악, 동영상 등의 순서로 이용률이 높게 나타났으며, 뉴스와 SNS 등의 서비스가
뒤를 이었다. 태블릿PC의 경우 네비게이션 등 위치기반 서비스, 커뮤니케이션, 뉴스
순이었으며, 플레이어 등 기타 단말기는 음악, 엔터테인먼트, SNS 서비스를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U+zone사업팀 김학용 차장은 “빠른 속도를 필요로
하는 콘텐츠 및 어플리케이션을 주로 이용하는 20-30대가 초고속의 와이파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20-30대의 대학생이나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마케팅
활동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U+zone 서비스는 9월 말까지 신규로 가입하는
이용자를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iPad2와 갤럭시탭 10.1, 무선 키보드 등 푸짐한 경품을
증정한다. 또 신규로 U+zone 서비스에 가입한 이용자는 연말까지 50% 할인된 가격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가입 및 이벤트 참가는 홈페이지(zone.uplus.co.kr)에서
가능하며, 다른 통신사를 이용하는 고객도 신청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 보도자료


IT조선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
상품전문 뉴스채널 'IT조선(it.co.kr)' >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