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카 '끝판왕' 아벤타도르 LP700-4 출시

김재희
입력 2011.11.04 13:53 수정 2011.11.04 14:32


무르시엘라고 후속모델,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LP700-4가 국내 상륙했다.


아벤타도르는 스페인 투우 역사상 가장 용감무쌍했던
황소에서 이름을 따온 람보르기니 플래그십 모델이다.



아벤타도르 LP700-4는 V12 파워트레인과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CFRP, Carbon-Fiber Reinforced Plastic) 등의 최신 기술을 적용했다.



V12 엔진은 700마력(@8250 rpm)의 출력, 최대 토크는
70.4kg.m(@5,500 rpm)로 모든 드라이빙 상황에서 즉각적인 반응성을 높였다. 최고
속도 350km/h,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2.9초로 끝마치는 달리기 능력을 지녔다.
또, 경량화 기술 덕분에 총 중량 1,572kg, 무게당 마력비는 2.25kg으로 동급 최강을
자랑한다.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LP700-4의 국내 판매가격은 5억7500만원(VAT포함)이다.


IT조선 김재희 기자 wasabi@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