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위즈게임즈, 일본 자회사 게임온 공개매수

박철현 기자
입력 2011.11.04 16:22

 


네오위즈게임즈(대표
윤상규)는 일본 법인인 게임온(대표 이상엽)의 주주를 대상으로 공개매수를 진행한다고
4일 공시했다.


 


네오위즈게임즈가
이번 공개매수를 통해 게임온 지분을 추가로 확보할 경우, 게임온은 네오위즈게임즈의
100% 자회사가 된다. 이를 통해 네오위즈게임즈는 게임온의 전략적 차원의 협력,
통제 등 자유로운 사업환경을 조성하게 될 뿐만 아니라 게임온의 풍부한 자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게 된다.


 


네오위즈게임즈는
“게임온의 주식 공개매수는 게임온의 자원과 잠재력, 일본 시장의 기회요소, 그리고
네오위즈게임즈의 글로벌 성장 전략을 하나로 결집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한,중,일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전개해 해외사업의 상호 시너지
효과 창출은 물론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개매수 대상 주식은
네오위즈게임즈 보유 주식과 게임온의 자사주를 제외한 소액주주 지분 및 스톡옵션
2만 2620주이며, 일본의 공시감독국인 관동재무국에 해당 주식 등을 사들이는 내용의
공개매수신고서를 오는 7일 제출할 예정이다.


 


보통주에 대한 공개매수
가격은 88,300엔이다. 공개매수 가격인 88,300엔은 외부 기관의 평가를 통해 산정한
금액으로 전체 대상 주식 등을 인수할 경우 총 인수금액은 20억 엔(한화 기준 약
288억 원)이다.


 


공개매수 기간은
오는 11월 7일부터 12월 19일까지 총 6주간이다.


 


align=right>IT조선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izset="262" sizcache="5">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