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조직개편 '핵심사업 운영에 COO체계 도입'

하경화
입력 2012.01.13 17:52


KT가 CIC의 운영효율성
제고와 그룹 시너지 경영 강화를 위해 조직개편과 임원전보 인사를 단행했다.


 


KT는 13일 조직의
안정적 혁신과 변화를 위해 기존 조직의 근간을 유지한 채 CIC의 효율적 운영과 글로벌
사업 강화 및 혁신 역량 결집을 위해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은 주요 3개 CIC(개인고객부문/홈고객부문/G&E부문)의 운영효율성 제고를
위해 COO(Chief Operating Officer, 최고운영책임자)체계를 도입하고 G&E부문에
별도로 기업과 공공고객 영업을 총괄하는 ‘국내영업총괄’을 신설한 점이다. CIC장의
권한을 위임 받아 총괄 지원하는 COO는 각 CIC의 전략본부를 ‘운영총괄’로 전환해
예산/성과/전략/혁신 등 사업총괄 기능을 부여함으로써 위상제고 및 역할을 강화했다.


 


개인고객부문 COO에는
김연학 부사장, 홈고객 COO에는 임헌문 전무, G&E COO에는 김홍진 부사장, G&E
국내영업총괄에는 신규식 전무가 각각 임명됐다.


 


또한 그룹경영 시너지
강화를 위해 CC내 관련 조직을 통합해 ‘시너지경영실’로 재편하여 CEO 직속부서로
분리하고, CC는 컨트롤타워로써 본연의 역할인 경영기획과 전략 기능 중심으로 재편했다.
시너지경영실장은 남규택 전무가 맡는다.


 


아울러 홈고객부문
내 스마트홈사업 활성화를 위해 ‘스마트홈담당’을 신설하고G&E부문 내 ‘글로벌사업개발단’을
각각 신설하여 스마트홈 사업과 글로벌 사업개발 기능을 강화한 것도 큰 특징이다.


 


기업문화 혁신기능을
강화하고 사내커뮤니케이션 업무 조직과 기능을 GMC전략실로 통합 재편했으며 STO추진실에서
수행하던 전사 사업진단, 구조개선과 창의경영 기능을 통합하여 ‘Transformation
Office’로 기능을 확대했다. Data Center를 총괄기획하고 모니터링 및 정책 결정하는
조직도 SI부문 IT 전략본부에 새로 뒀다.  


 


KT Corporate Center
김일영 부사장은 “그룹경영 시너지를 강화하고 CIC별 사업운영 총괄기능을 보완해
변화하는 통신시장에 적극 대응하고 유무선 통합 리더십을 계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임원
전보]


 


개인고객부문
개인고객운영총괄 겸 가치경영실장 부사장 김연학


Global&Enterprise부문
G&E운영총괄 겸 Transformation Office실장 부사장 김홍진


 


IT조선
하경화 기자 ha@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