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 냉장고 시대 본격 개막

이상훈
입력 2012.01.17 10:38 수정 2012.01.17 11:39


삼성전자는 22인치에
이어 46인치 투명 LCD 패널을 양산하며 2012년 투명 디스플레이 시장 개척에 본격
나선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46인치 투명 LCD 제품 개발을 완료하고 이번 달 말 본격적인 양산 공급에
돌입한다. 작년 22인치 출시 이후 두 번째 투명 LCD 제품으로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두 종류의 투명 디스플레이 제품 라인업을 갖추게 되었다.


 



 


금번에 양산되는
제품은 광시야각, 4,500:1의 명암비, HD(1366×768) 해상도와 색재현성 70%의
컬러 표현이 가능한 투명 LCD 패널이다.


 


CES 2012에서 'Eco
Design' 상을 수상한 바 있는 이 제품은 현재 미국의 DID(Digital Information Display) 솔루션 업체들을
통해 상업용 냉장고 도어용으로 양산 준비 중이다. 또한 국내에서는 삼성SDS와 협력하여
2호선 주요 역사에 2×2 형태의 스크린도어로도 설치되어 일반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디스플레이 체험과 새로운 방식의 광고 기법을 제공하며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 투명 디스플레이를 사용하면
냉장고 문을 열지 않아도
안의 내용물을 확인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각종 화면
정보 제공도
용이해 디스플레이 기기의 역할도 할 수 있다.


 


디스플레이 조사기관인
디스플레이 뱅크에 따르면 투명 디스플레이 시장 규모는 2015년 1조원 규모에서 2020년
33조원으로 폭발적인 성장을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응용 분야도 사무용(전자칠판,
투명유리벽), 의료용, 공공용(버스정류장, 투명 정보판), 건축자재(스마트 윈도우),
Mobile 기기 등 다양하게 활용될 전망이다.


 



▲ 투명 디스플레이를 지하철
스크린 도어에 활용한 모습


 


삼성전자 LCD사업부
전략마케팅팀 박용환 전무는 "투명 LCD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중 가장 가까운
미래에 우리 일상을 변화시킬 무한 잠재력을 지닌 제품"이라며, "삼성전자는
금번에 출시한 46인치와 기존 22인치 제품을 통해 투명 디스플레이 신시장을 창조하고
다양한 응용처 개발로 정체된 LCD 산업의 신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작년 출시된
삼성전자의 22인치 투명 LCD는 컴팩트한 사이즈, 저소비전력 등의 특징을 가지고
있어 Mobile 기기, 명품, 쥬얼리 등의 고급 쇼케이스에 응용되며 업계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 쇼케이스에 투명 디스플레이를
설치한 예. 안쪽의 제품 실물을
보여주는 동시에 제품에 대한 정보까지 제공할
수 있어 유용하다.


 


최근에는 전국 34개
삼성 모바일샵에서 갤럭시S2, 갤럭시 노트 등의 쇼케이스로 채용되어 Mobile 사용자들의
관심을 이끌어 내는 광고 기법으로 사용되고 있다. 


 


IT조선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