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제친 던킨 커피의 인기비결은?

홍효정
입력 2012.02.07 11:29 수정 2012.02.07 11:29


던킨도너츠가
닐슨코리아가 실시한 '2012 커피 경쟁력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7일 밝혔다.


 








조사는 던킨도너츠,
스타벅스, 커피빈, 엔젤리너스, 카페베네 등 5곳의 커피전문점의 아메리카노
커피로 진행됐다. 주 2회 이상 커피전문점을 이용하는 20, 30대 대학생과 직장인,
주부 100명이 참여했다.


 


던킨도너츠 커피는
종합평가 항목인 '전반적인 커피 선호도'와 '향후 구입 의향'에서도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또 '바디감'과 '끝맛', '맛의 전반적인 조화' 등 속성 선호도 부분에서도
커피 전문브랜드들에 비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닐슨 측은 설명했다.


 


던킨도너츠는 지난
2009년 4월 국내에 로스팅 공장을 준공하고 보다 신선한 원두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국내에서 로스팅한 원두를 스페인, 대만 등으로 수출하는 등 해외 시장에서도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던킨도너츠 관계자는
"던킨도너츠 커피는 60년이 넘는 미국 본사의 오랜 역사와 노하우로 품질 높은
커피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특히 이번 조사에서 바디감 및 전반적
커피 선호도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자부심을 느낀다. 앞으로도 품질에 대한 노력을
더욱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IT조선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