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자격 관광 가이드 고용 여행사 36곳 적발

홍효정
입력 2012.02.07 09:53


무자격 관광통역안내사(이하
가이드)를 고용해 운영한 36개 여행사가 적발해 시정 명령 등의 조처를 했다고 6일
밝혔다.


 


문화부는 지난달
26일 외래관광객이 많이 찾는 관광지를 중심으로 합동 점검을 실시해 36개 여행사가
고용한 64명의 무자격 관광가이드를 적발했다.


 


이번 점검은 지난해
9-10월, 12월에 이어 세 번째로 시행됐으며 처음 적발된 20개 여행사에는 시정명령을
내렸고 재적발된 16개 여행사에는 앞으로 영업 정지 등 사후 관리를 해 나갈 예정이다.


 


무자격자 64명 중에서는
중국어 가이드가 58명으로 가장 많았고 태국어가 3명으로 뒤를 이었다.


 


문화부는 앞으로
상시 단속 체제를 마련해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관광통역안내사협회를
통해 실무 교육 등 자격증 취득도 지원하고 전문성을 높이기 위한 교육도 강화하기로
했다.


 


IT조선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