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레인지 틈새시장 '대우일렉, 잘 나가네~'

허완회
입력 2012.02.26 22:34 수정 2012.02.26 22:34

대우일렉(www.dwe.co.kr, 대표이사 이성)이 상업용
전자레인지 시장 진출 8개월만에 누적 판매 30만대를 돌파하며 대용량 전자레인지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해 6월 국내 최대 34 리터 전자레인지를 출시,
상업용 전자레인지 시장에 본격 진출한 대우일렉은 품질과 내구성을 앞세워 미국
상업용 전자레인지 품질테스트를 통과 수출을 진행하고 있으며, 내수시장에서도 전국
주요 편의점들과 공급계약을 체결, 수출과 내수 누적 판매 30만대를 돌파하였다.


 


20만 회 이상 문을 여닫고 누적 사용 시간을 확인하는
까다로운 미국 상업용 전자레인지 품질테스트를 무난히 통과, 내구성을 입증 받으며
미국, 독일, 영국 등 대용량 제품을 선호하는 미주와 유럽 수출을 진행, 지난해에
누적 수출 25만대를 기록하였다.


 


이와 함께, 내수판매에서는 지난해 11월부터 전국
4대 주요 편의점들과 2년간 공급 계약을 맺고, 편의점 내 음식조리용 전자레인지
제품을 공급, 국내 상업용 전자레인지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현재 상업용 전자레인지 누적 판매량 30만대를 돌파한
대우일렉은 34리터 제품에 이어 29리터, 27리터 제품을 잇따라 출시, 제품 라인업을
강화하며 점유율을 보다 높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대우일렉 상업용 전자레인지는 견고하고 세련된 스테인레스
내ㆍ외관을 채용, 내구성이 뛰어나며 조리 시 부식의 염려없이 안정감있게 사용이
가능하게 하였다. 또한, 최대 출력이 1000W 에 달해 일반 가정용 제품 대비 2배 빠른
조리가 가능하며, 내부 실용면적이 최대 2.2배 넓어 부피가 큰 패스트푸드 및 육류
요리도 쉽게 조리가 가능하다.



대우일렉 주방기기 사업부 김봉용 상무는 "이번
상업용 전자레인지 판매 30만대 돌파는 대우일렉이 전자레인지 신규 틈새시장을 개척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앞으로도 품질 강화와 제품 다변화를 통해 상업용
전자레인지 시장점유율을 대폭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IT조선 허완회 PD broad@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