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IT여성기업인협회, 일자리 창출을 위해 힘쓴다

하경화
입력 2012.03.15 11:08


KT와 IT여성
기업인협회가 일자리 창출 및 인재 육성에 앞장선다.


 


KT와 지경부 산하
기관 ‘IT여성 기업인협회’는 IT 잠재 인력와 중소기업간의 네트워크 형성을 위한
‘3N-IT 일자리 창출사업단’ 출범 MOU를 15일 수원 라마다 호텔에서 체결했다.


  


본 행사는 KT 이길주
홍보실장, 지식경제부 김재홍 성장동력실장, IT여성기업인협회 강은희 회장, 이재율
경기도 경제부지사를 비롯한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학생 연합 동아리
공연과 비전 영상 상영 등 다채로운 내용으로 진행 됐다.


 


지식경제부가 후원하고
KT와 IT여성기업인협회가 주관하는 ‘3N-IT 일자리 창출 사업단’은 자기주도형 일자리
창출 모델을 제시하고 창의적인 인재와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지원할 목적으로
발족됐다. 향후,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우수 IT인재를 육성하고, 발굴된 우수 인재의
IT 중소 기업 취업 또는 사내 벤처형 창업 지원 등의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3N은 환경ㆍ생명친화를
의미하는 ‘Naturalization’, 창의적인 새로운 생각을 의미하는 ‘New idea’, 소통과
공감의  ‘Network’를 나타내며, 생명중심형 IT산업이 자본주의를 선순환시킬
핵심 요소라는 것을 의미한다.


 


‘3N-IT 창출사업단’의
본 프로그램은 3월 내 경기도내 전문 특성화 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시작되며,
그 멘티 대상은 전국으로 점차 확대해갈 예정이다.


 


KT는 직원 200명으로
구성된 IT전문 지식 기부 단체인 ‘IT서포터즈’를 통해 청소년, 여성, 다문화 가정
대상으로 기업이 필요로 하는 실무형 IT교육프로그램과 잡(job) 멘토링을 개발 및
지원할 예정이다.


 


KT 홍보실 이길주
전무는 “KT는 ‘3N-IT 일자리 창출사업단’의 주축으로 참여 함으로써, 젊은 인재
육성과 취업 지원을 통해 정보소외계층에 대한 ‘IT 지식 나눔’ 활동을 확장하고자
한다”며, “자본주의 4.0시대에 중소기업, 젊은 인재와 함께 공존하고 성장하는
것이 기업의 또 다른 사회적 책임이며, KT는 생명중심형 IT산업 육성을 통한 자본주의
선순환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IT조선
하경화 기자 ha@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