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택 '라츠' 별도 법인으로 출범된다

하경화
입력 2012.04.02 15:04 수정 2012.04.02 16:14


팬택계열의 신설법인
'라츠'가 1일 출범했다. 라츠는 자본금 100억원 임직원 100여명으로 휴대폰을 포함한
IT디바이스 유통사업과 신사업을 전담한다.


 



 


신설법인 라츠는
팬택C&I가 가지고 있는 모바일 IT디바이스 전문몰 '라츠'의 사업을 이전 받고
휴대폰을 포함한 IT디바이스 유통 및 총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모바일 IT디바이스
전문몰 '라츠'는 온라인 쇼핑몰(www.lotsshop.com)과 스마트폰 및 액세서리 판매
매장인 '라츠모바일' 샵으로 운영 된다.


 


'라츠모바일' 샵은
스마트폰과 액세서리 전문매장으로 모든 제조사의 최신 스마트폰과 휴대폰관련 액세서리까지
다양한 상품을 판매하는 공간이다. 기존 5개 매장을 연말까지 전국에 20개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 헤드셋, 노트북 등 IT 디바이스 총판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팬택 측은 "라츠를
통해 유통을 포함, 신사업을 시작할만한 것은 계속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IT조선
하경화 기자 ha@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