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휴대전화 보유대수 2억5천만대 돌파

연합뉴스(IT)
입력 2012.04.18 10:41

 



브라질
상파울루 시내 대형 서점에서 삼성의 스마트폰 갤럭시 S2 출시행사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자료사진)


 


브라질의 휴대전화
보유 대수가 2억5천만대를 넘어섰다.


 


17일(현지시간) 브라질
통신부 산하 통신국(Anatel)에 따르면 휴대전화 보유 대수는 지난달 말 현재 2억5천80만대로
집계됐다. 인구 100명당 128대의 휴대전화를 보유한 셈이다.


 


브라질의 휴대전화
보유 대수는 2010년 말 당시 전체 인구 1억9천300만명을 크게 뛰어넘는 2억294만대를
기록하면서 '1인 1 휴대전화' 시대를 열었다.


 


영국 런던에 있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단체인 GSM 협회에 따르면 브라질은 중국, 인도, 미국, 러시아에
이어 세계 5위의 휴대전화 보유국으로 꼽힌다.


 


이동통신업체별 시장
점유율은 스페인 텔레포니카의 비보(Vivo) 29.81%, 텔레콤 이탈리아의 팀(TIM) 26.8%,
멕시코 아메리카 모빌의 클라로(Claro) 24.56%, 포르투갈 텔레콤의 오이(Oi) 18.53%
등이다.


 


브라질의 스마트폰
시장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미국의 시장조사업체인
IDC는 브라질의 스마트폰 판매량이 2010년 480만대, 2011년 890만대에서 올해는 1천540만대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브라질의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지난해 세계 11위에서 올해 10위로 올라서고, 2016년에는 중국, 미국,
인도에 이어 세계 4위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현재 4위인 영국은 5위로 밀릴 것으로
관측됐다.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가운데 브라질이 차지하는 비중은 현재의 1.8%에서 2016년에는 4.7%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