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모바일뱅킹 이용금액 700%↑

연합뉴스(IT)
입력 2012.04.25 14:00


지난해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뱅킹 이용금액이 700% 가까이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25일
내놓은 '2011년도 지급결제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스마트폰 모바일 뱅킹 자금이체
금액은 3천727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보다 698.1%
확대된 것이다. 스마트폰 모바일뱅킹 서비스는 2009년 12월 시작돼 2010년엔 470억원
이용실적을 기록했다. 등록고객 수로 보면 2010년 261만명에서 지난해 1천36만명으로
297% 증가했다.


 


카드 이용금액은
하루 1조7천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1.7% 증가했다. 건수로는 하루 2천342만건을 기록했다.
신용카드ㆍ체크카드는 사용액과 건수가 모두 늘었고 선불카드ㆍ직불카드는 모두 줄었다.
1인당 신용카드 발급장수는 2.5장, 경제활동인구로는 4.9장이다.


 


화폐발행 잔액은
48조7천억원으로 전년보다 12.8% 늘었다. 특히 오만원권은 36.7% 늘어났지만 만원권은
8.8% 감소했다. 어음과 수표 이용건수는 전년보다 17.5%, 금액은 2.6% 줄었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