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매나온 애플 1세대 컴퓨터 4억3천만원에 팔려

연합뉴스(IT)
입력 2012.06.17 00:12


1976년 시판된
애플 1세대 컴퓨터가 15일(현지시각) 경매에서 우리 돈으로 4억 원이 넘는 고가에
팔렸다고 경매 전문업체 소더비가 밝혔다.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경매에
출품된 애플 컴퓨터는 애플의 공동 창업자로 지금은 고인이 된 스티브 잡스와 선배인
스티브 위즈니악이 처음으로 제조해 시판한 것이다.

여전히 가동되는 이 제품은
전 세계적으로 50여 대밖에 남아 있지 않은 것 가운데 가동되는 6대 중 하나로 이날
낙찰가는 37만 4천 달러(4억 3천500만 원).

낙찰가는 당시 시판 당시가 보다
500배나 높은 것으로, 최초 경매 예정가는 15만 달러(1억 7천440만 원)이었다.


사람이 끝까지 경합을 벌인 이날 경매에서 최고가에 근접하는 37만 4천 달러(수수료
포함)를 전화로 부른 익명의 참여자가 승리했다고 소더비 측은 설명했다.


 


shk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