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안전한 귀가길 위한 '스마트 지킴이' 서비스 출시

하경화
입력 2012.06.18 10:52 수정 2012.06.18 10:53


KT는 위치 정보를
보호자에게 제공해 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해주는 ‘올레 스마트 지킴이’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올레 스마트 지킴이’
서비스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앱을 다운받아 보호 대상자와 보호자가 각각 해당
모드를 적용해 이용할 수 있다. 보호 대상자는 자신이 원하는 보호자에게만 위치를
제공해 사생활 침해 걱정 없이 보호받을 수 있고, 보호자는 스마트폰 앱이나 PC에서
올레닷컴(www.olleh.com)에 접속해 보호 대상자의 실시간 위치와 이동경로를 지도와
함께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앱 초기 화면의
긴급SOS 기능을 통해 보호 대상자가 위급 상황을 즉시 보호자에게 문자메시지로 알릴
수 있고, KT텔레캅과 연계된 긴급 출동 서비스를 요청할 수도 있다.


 


또 보호 대상자가
이동하기 전 목적지와 예상시간을 설정하면 보호자에게 출발지 정보와 목적지 정보가
전달되고 목적지에 도착하면 도착 여부를 알려주며, 보호대상자가 사전에 설정해
놓은 안심존을 벗어나거나 위험존으로 들어갈 경우 자동으로 알려주는 기능도 제공한다.
아이폰 단말은 향후 서비스 출시 여부에 관해 논의 중이다.


 


곽봉군 KT 개인FI센터장
상무는 “여성이나 청소년 등 위험에 취약한 고객들이 스마트폰만 있으면 앱 하나로
빠르고 편리하게 보호자에게 위험을 알릴 수 있게 됐다”며, “스마트 지킴이로 개인과
가족의 안전은 물론 사회 범죄 예방 효과까지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하경화 기자 ha@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