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스마트TV 생태계 활성화 본격 나서

차주경 기자
입력 2012.06.19 10:55 수정 2012.06.19 12:01

 


LG전자가 스마트TV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업계 최초로 연합전선을 구축했다.


 


LG전자는 TP비전(구 필립스 TV사업부) 및 샤프(Sharp)와
함께 ‘스마트TV 얼라이언스’ 컨소시엄을 20일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컨소시엄은 첫 결과물인 SDK(Software Development
Kit,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를 이달 말 스마트TV 얼라이언스 홈페이지(http://www.smarttv-alliance.org)를
통해 공개한다. 스마트 TV 제조사들이 공동으로 SDK를 개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SDK는 웹 제작의 표준언어인 HTML5 기반이며, 이를
이용해 개발된 스마트TV용 웹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은 각 회사의 운영체제와 상관없이 얼라이언스 내 모든 스마트TV에서 구동 가능하다. 첫 앱은 오는
3분기 중 나올 예정이다.  


 


Smart TV Alliance Logo-LM9600.jpg


 


LG전자는 ‘스마트TV 얼라이언스’ 로고도 함께 공개했다.
회색, 빨간색, 파란색, 녹색의 사각형들은 다양한 콘텐츠들을 상징하며, 반원 형태의
배열은 구성원들이 어우러져 스마트TV의 생태계를 안정적으로 발전시킨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앱 개발자들은 이번 ‘스마트TV 얼라이언스’의 SDK를
이용함으로써 하나의 앱을 각 회사의 스마트TV 플랫폼에 맞춰 최적화 및 테스트하는
낭비를 줄일 수 있게 됐다. 나아가 개발시간 단축은 물론, 보다 수준 높은 앱 개발에
집중할 수 있다.


 


스마트 TV 사용자 입장에서도 더 다양하고 유용한
게임, 정보서비스, SNS, 주문형 비디오, TV 콘텐츠, 음악 앱 들을 제공받을 수 있어,
스마트TV 만족도 및 사용가치 또한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 기타 스마트TV 제조사는 물론 콘텐츠 사업자 및
앱 개발자들의 참여 확대를 적극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TV 얼라이언스 초대 의장으로 결정된 권봉석
LG전자 전무는 “이번 협력으로 스마트 TV 생태계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참여사들과의 협력을 확대하고 연합전선을 더욱 굳건히 해 스마트 TV 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