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美법원 갤탭 판매금지 판결에 항소"

연합뉴스(IT)
입력 2012.06.29 09:36


애플은 판결
직후 공탁금 260만달러 예치


 


삼성전자가 미국 법원의 '갤럭시탭 10.1' 판매금지 가처분
판결에 대해 항소 절차를 밟았다고 특허 전문 블로그 '포스 페이턴츠'가 28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블로그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26일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 새너제이 지방법원이 갤럭시탭 10.1에
대한 애플의 판매금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이는 판결을 내린 지 5시간 만에 항소했다.


 


삼성은 또 항소법원이
이에 대해 판결하기 전에 갤럭시탭 10.1의 판매금지를 늦춰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애플은 판결
직후 법원에 260만달러(약 30억원)의 공탁금을 예치했다.


 


이 공탁금은 '갤럭시탭
10.1'에 대한 판매금지 가처분 판결이 확정됐다가 나중에 본안소송에서 뒤집힐 경우
삼성의 손해를 배상하는 데 쓰이게 된다.


 


삼성과 애플의 본안소송은
다음 달 30일에 시작된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