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티몬 제치고 상반기 매출 1위"

연합뉴스(IT)
입력 2012.07.03 09:38


소셜커머스 업체
쿠팡이 티켓몬스터(티몬)를 제치고 올 상반기 소셜커머스 매출 순위 1위에 올랐다.


 


소셜커머스 종합사이트인
다원데이는 쿠팡이 올 상반기에만 2천600억원의 매출을 올리면서 2천3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티몬을 앞질렀다고 2일 밝혔다.


 


다원데이가 발표한
'소셜커머스 2012년 상반기 결산' 자료에 따르면 상반기 소셜커머스 시장 전체 매출은
6천500억원으로 집계됐다. 쿠팡, 티몬, 위메이크프라이스(위메프), 그루폰 등 이른바
'빅4'가 전체 시장의 95%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시장의 40%를
차지하는 쿠팡은 지난 5월 흑자전환에 성공한데 이어 지난달 소셜커머스 최초로 월
매출 500억원을 돌파했다.


 


티몬은 전체 매출에서는
다소 뒤지지만 상품당 판매매출이 1천300만원으로 쿠팡(840만원)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간 3위 자리를
두고 그루폰과 겨루던 위메프는 지난달 그루폰의 2배인 월 매출 180억원을 달성하면서
3위 자리를 굳혔고 그루폰은 3월을 기점으로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다원데이는 지난해
연 매출 1조원을 기록한 소셜커머스 시장이 올해 1조5천억원까지 성장할 것이며 쿠팡과
티몬의 2강 체제가 유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