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급시 스마트폰 버튼 한번 누르면 경찰 신고"

연합뉴스(IT)
입력 2012.07.05 16:31 수정 2012.07.05 16:32


행안부-제조사,
내년부터 스마트폰에 '원터치 신고' 기능 추가


 


내년부터는 위급
상황 발생 시 스마트폰의 외부버튼만 누르면 경찰로 자동 연결된다.


 



 


행정안전부는 5일
국내외 7개 스마트폰 제조업체와 '스마트폰 원터치 신고 서비스'에 대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향후 생산하는 스마트폰에 외부 버튼을 누르면 경찰로 자동 연결되는 기능을
추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삼성전자,
LG전자, 팬텍, 케이티테크, 모토로라 코리아, 소니 모바일 코리아, HTC 코리아는
10월부터 이러한 기능이 탑재된 스마트폰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 기능을 이용하려면
해당 스마트폰을 구입한 뒤 내년 1월 안드로이드 마켓에 출시되는 '112 긴급신고
앱'을 내려받아야 한다.


 


이 앱을 내려받으면
스마트폰 화면을 열지 않고 특정 외부버튼을 3초 이상 누르는 것만으로 112 신고센터
연결과 위치정보 제공이 동시에 이뤄진다.


 


삼성전자·팬텍·케이티테크·모토로라·HTC
제조 휴대전화라면 볼륨업과 볼륨다운 버튼을, LG전자와 소니모바일 제조 제품은
전원과 볼륨업 버튼을 동시에 누르면 된다.


 


행안부 관계자는
"스마트폰 이용자가 경찰에 신고하려면 화면을 여러번 터치해야 해 빠른 신고가
어려웠으나 이제는 신속하게 도움을 요청할 수 있어 국민 안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