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세계 13개 CD드라이브 업체 담합혐의 조사

연합뉴스(IT)
입력 2012.07.25 17:58 수정 2012.07.25 18:03

LG "우리는 통보받은 바 없다"

유럽연합(EU)이
세계 13개 CD 및 DVD 컴퓨터 드라이브 업체들의 답합 혐의에 대한 예비조사에 착수했다.

EU
집행위는 이 13개 업체들이 컴퓨터용 광학 드라이브 입찰에서 담합행위를 공모했는지
여부를 가리기 위해 업체들에 소명서 제출을 요구했다고 25일 밝혔다.

집행위는
국제적인 원청 기업 두 곳이 실시한 드라이브 납품 입찰에서 이 13개 업체들이 최소한
지난 5년 동안 응찰 가격 조정 등 입찰 담합을 했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입찰
담합은 EU가 가장 엄하게 규제하는 반(反)독점행위 중의 하나로 사실로 드러나면
매출액의 10%까지 벌금이 부과된다.

집행위는 혐의를 받는 13개 업체들의
이름을 밝히지는 않았으나 규모로 보아 주요 업체들이 다수 포함돼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주요 CD 드라이브 업체 중 하나인 LG전자의 대변인은 "EU로부터 소명서 제출
요구를 통보받은 바 없다"고 이메일을 통해 밝혀왔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